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시 "시민조사단 투기 의심 공무원 4명 모두 소명된 사안"

송고시간2021-04-20 11:17

beta

대전시는 공직자 부동산투기 감시 시민조사단이 발표한 안산지구 투기 의심자 28명 가운데 4명이 공무원이지만 모두 기존 자체 조사에서 투기 의혹이 없다고 판단돼 종결한 사안이라고 20일 밝혔다.

특별조사단은 지난 15일 "조사대상 지역 토지 33필지를 공무원 19명이 취득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밭과 과수원 등 3필지를 취득할 때 이름을 빌려줘 부동산실명법을 위반한 자치구 공무원 1명을 경찰에 고발했다"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산지구 개발 논의 시점보다 훨씬 전부터 계속 보유 중"

대전공직자부동산투기감시 시민조사단 회견
대전공직자부동산투기감시 시민조사단 회견

[촬영 김준호 기자]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대전시는 공직자 부동산투기 감시 시민조사단이 발표한 안산지구 투기 의심자 28명 가운데 4명이 공무원이지만 모두 기존 자체 조사에서 투기 의혹이 없다고 판단돼 종결한 사안이라고 20일 밝혔다.

4명 가운데 1명은 보유 필지의 주택을 구매해 현재까지 실제 거주하고 있고, 나머지 3명도 매입 시점이 안산지구 개발사업이 논의된 2014년보다 훨씬 이전(2010∼2011년)이거나 30∼40년 전부터 계속 보유 중인 경우라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대전시는 지난달 시·구 합동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안산첨단국방산업단지 등 개발 이슈가 많은 20개 지역을 대상으로 구역 지정 5년 전부터 공무원이 비공개 직무정보를 이용해 토지를 취득했는지 조사한 바 있다.

특별조사단은 지난 15일 "조사대상 지역 토지 33필지를 공무원 19명이 취득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밭과 과수원 등 3필지를 취득할 때 이름을 빌려줘 부동산실명법을 위반한 자치구 공무원 1명을 경찰에 고발했다"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당시 나머지 18명에 대해서는 "직무정보를 이용했다고 보기 어렵고, 법령 위반 혐의점이 없어 내부 종결 처리했다"고 덧붙였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