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료 못 지켰다' 자책감에 세상 등진 소방관 현충원 안장

송고시간2021-04-20 06:30

beta

울산소방본부는 동료를 구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리다가 순직한 고(故) 정희국 소방위의 유해를 21일 남구 옥동 공원묘원에서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이장한다고 20일 밝혔다.

안장식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유족, 소방공무원, 지인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할 예정이다.

동료이자 가장 아꼈던 동생 죽음을 막지 못했다는 극심한 자책감과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에 시달렸던 정 소방위는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기도 했지만, 끝내 마음의 짐을 내려놓지 못하고 2019년 8월(당시 41세) 스스로 세상을 등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6년 태풍 때 동료 잃고 2019년 숨져…지난해 위험직무순직 승인

동료 잃고 자책하다 세상 등진 소방관, 위험직무순직 첫 인정
동료 잃고 자책하다 세상 등진 소방관, 위험직무순직 첫 인정

(서울=연합뉴스) 인명 구조활동 중 눈앞에서 동료를 잃고 수년간 죄책감으로 고통받다 세상을 등진 소방관이 위험직무순직을 인정받았다. 사진은 고 정희국 소방장의 사물함에 있던 고 강기봉 소방교의 근무복. [소방청·울산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소방본부는 동료를 구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리다가 순직한 고(故) 정희국 소방위의 유해를 21일 남구 옥동 공원묘원에서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이장한다고 20일 밝혔다.

정 소방위는 '고도의 위험을 무릅쓰고 직무를 수행하다가 재해로 사망했다'는 점이 인정돼 지난해 5월 인사혁신처에서 위험직무순직 승인을 받았다.

이후 11월 국가보훈처는 정 소방위를 국가유공자로 등록했으며, 국립묘지 안장을 승인했다.

안장식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유족, 소방공무원, 지인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할 예정이다.

정 소방위는 2016년 10월 울산을 할퀸 태풍 '차바' 내습 당시, "고립된 차 안에 사람이 있는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후배인 고 강기봉 소방교와 함께 울주군 회야댐 수질개선사업소 앞으로 구조 출동했다.

두 사람은 범람한 강물에 빠져 전봇대를 붙들고 버티다가 결국 급류에 휩쓸렸다.

정 소방위는 약 2.4㎞를 떠내려가다 가까스로 물살에서 탈출했으나, 강 소방교는 끝내 주검으로 발견됐다.

동료이자 가장 아꼈던 동생 죽음을 막지 못했다는 극심한 자책감과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에 시달렸던 정 소방위는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기도 했지만, 끝내 마음의 짐을 내려놓지 못하고 2019년 8월(당시 41세) 스스로 세상을 등졌다.

동료들이 정 소방위 캐비닛에서 유품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강 소방교의 근무복이 걸려있는 것이 발견돼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기도 했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