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크렘린 "푸틴, 화상 기후정상회의서 연설"…바이든 주도 회의

송고시간2021-04-19 22:34

beta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도로 열리는 기후정상회의에 참가해 연설할 예정이라고 크렘린궁이 19일(현지시간) 밝혔다.

크렘린궁 공보실은 이날 "푸틴 대통령이 22일 화상으로 열리는 기후정상회의에서 연설할 것"이라면서 "대통령은 글로벌 기후 변화의 부정적 결과 극복을 위한 광범위한 국제협력 구축 맥락에서 러시아의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소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도로 열리는 기후정상회의에 참가해 연설할 예정이라고 크렘린궁이 19일(현지시간) 밝혔다.

크렘린궁 공보실은 이날 "푸틴 대통령이 22일 화상으로 열리는 기후정상회의에서 연설할 것"이라면서 "대통령은 글로벌 기후 변화의 부정적 결과 극복을 위한 광범위한 국제협력 구축 맥락에서 러시아의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소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오는 22일 '지구의 날'에 맞춰 이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화상 기후정상회의를 소집할 것을 제안하면서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40개국 정상에게 초청장을 보낸 바 있다.

하지만 최근 러시아와 미국이 러시아의 지난해 미국 대선 개입 및 미 기관 해킹 의혹, 러시아 야권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 투옥 등의 문제로 외교관 맞추방, 상호 제재 등의 조치를 취하며 충돌하면서 푸틴 대통령의 기후정상회의 참석도 불투명했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 [연합뉴스TV 제공]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 [연합뉴스TV 제공]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