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서 '정의·자유' 언급한 원자바오 전 총리 글 공유 금지"

송고시간2021-04-19 21:07

beta

중국의 소셜미디어가 원자바오(溫家寶) 전 총리의 글에 대해 규정 위반을 이유로 공유를 금지했다고 19일 홍콩 명보와 빈과일보 등이 보도했다.

해당 글에는 '공평'과 '정의', '자유' 등이 언급됐다.

명보는 "원 전 총리의 글은 중국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으며 널리 퍼졌다"며 "그러나 위챗은 규정 위반을 이유로 곧 이 글에 대한 공유를 금지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콩매체 "위챗, '규정 위반' 이유 들어…'자유' 언급이 문제됐을 수도"

중국 원자바오 전 총리와 그의 어머니. [홍콩 명보 캡처. 재판매 및 배포 금지]

중국 원자바오 전 총리와 그의 어머니. [홍콩 명보 캡처. 재판매 및 배포 금지]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의 소셜미디어가 원자바오(溫家寶) 전 총리의 글에 대해 규정 위반을 이유로 공유를 금지했다고 19일 홍콩 명보와 빈과일보 등이 보도했다.

해당 글에는 '공평'과 '정의', '자유' 등이 언급됐다.

원 전 총리는 중국 칭밍제(淸明節·청명절)를 맞아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5일까지 4회에 걸쳐 마카오의 무료주간지 '마카오 헤럴드'에 지난해 12월 별세한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나의 어머니'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원 전 총리는 3회에 걸쳐 어머니가 2003년 11월과 2007년 10월 자신에게 보낸 두 통의 편지를 공개하며 평생 청렴하게 산 어머니의 삶을 돌아봤고, 마지막 4회에서는 자신의 공직 생활을 돌아보며 소회를 밝혔다.

마지막 글에서 원 전 총리는 "중국이 공평과 정의로 충만하고, 항상 인간의 마음과 인도주의, 인간의 본성을 존중하며, 청춘과 자유, 투쟁하는 기질이 있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