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오늘도 500명대 예상…변이 유입 증가에 '4차 유행' 확산 우려

송고시간2021-04-20 04:30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이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학교와 직장, 음식점 등 일상생활 곳곳에서 신규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3주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여기에다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확산하는 데다 앞서 보고되지 않았던 인도발(發) '이중 변이'까지 확인되면서 '4차 유행'이 본격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98명→673명→658명→671명→532명→?…어제 오후 9시까지 477명

줄 서서 검사 대기하는 시민들
줄 서서 검사 대기하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이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학교와 직장, 음식점 등 일상생활 곳곳에서 신규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3주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여기에다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확산하는 데다 앞서 보고되지 않았던 인도발(發) '이중 변이'까지 확인되면서 '4차 유행'이 본격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부는 상황이 더 나빠지면 방역 조치를 강화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현재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단계 격상과 함께 2단계 지역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시간 제한 강화(오후 10시→오후 9시)까지도 검토한다는 방침이지만 아직은 신중한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 이틀째 500명대…최근 1주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 622명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532명이다.

직전일인 18일(671명)보다 대폭 줄면서 지난 13일(542명) 이후 6일만에 500명대로 집계됐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도 전날과 비슷하거나 다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477명으로, 직전일 같은 시간의 481명보다 4명 적었다.

밤 9시 이후 확진자가 많이 늘어나지 않는 추세를 고려하면 500명대 초중반에 달할 전망이다.

전날에 이어 이날 확진자가 다소 줄더라도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이는 주말·휴일 이틀간의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일부 반영된 것이기 때문이다. 보통 일일 확진자 수는 주초에는 비교적 적고, 주중반부터 증가하는 양상을 보인다.

신규 확진자는 그동안 꾸준히 증가해 왔다.

지난달 하순 1주간(3.21∼27) 일평균 확진자 수는 438.4명이었으나 그다음 주(3.28∼4.3)에는 495.4명, 4월 첫 주(4.4∼10)에는 601.3명, 4월 둘째 주(4.11∼17)에는 643.3명으로 늘었다.

이달 1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를 보면 542명→731명→698명→673명→658명→671명→532명으로 일평균 644명꼴로 발생했다.

이 기간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622명으로,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의 상단선을 넘었다.

이 같은 증가세는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이어지는 데 따른 것이다.

주요 신규 감염사례로는 서울 은평구 교회(누적 13명), 경기 하남시 음식점(14명), 경기 오산시 화장품 제조업(17명), 울산 중구 공공기관(12명) 관련 등이 있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4차유행 변수되나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4차유행 변수되나

[연합뉴스 자료 사진]

◇ 인도발 '이중 변이' 감염자도 확인…정은경 "변이유입 차단이 중요한 과제"

이런 가운데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도 지속해서 확산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이달 12일부터 전날까지 총 70명의 주요 변이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영국 변이 감염자가 64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변이 감염자 5명, 브라질 변이 감염자 1명이다.

현재까지 확인된 주요 변이 3종 감염자는 449명이지만 이들과 접촉력 등이 있는 확진자가 465명 더 있어 사실상 총 914명을 변이 감염자로 볼 수도 있는 상황이다.

특히 영국 변이는 지역사회에서 꾸준히 퍼지고 있어 추가 확산 우려가 크다. 지난주에는 국내 집단감염 가운데 8건에서 이 변이 감염자가 나왔다.

또 남아공 변이와 브라질 변이 감염자 수는 영국 변이 감염자에 비해서는 적지만, 지금의 백신과 항체치료제로 대응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어 당국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더욱이 남아공, 브라질 변이와 같은 부위에 변이가 있는 인도발 '이중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9명도 국내에서 처음 확인돼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인도 변이 역시 주요 3종처럼 전파력이 높고 기존 백신 및 치료제로 대응이 어려울 수도 있을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PG)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당국은 변이 바이러스를 코로나19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는 주요 요인 중 하나로 꼽고 있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영국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 내 전파가 확산하고 있고 특히 경남 지역과 경기도 일부 지역에서 보고되고 있다"며 "이런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차단이 굉장히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당국은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확산을 최대한 억제하기 위해 유전자 분석을 확대 시행하고 22일부터는 남아공과 탄자니아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시설격리하는 등 입국 관리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s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vsRIVr84IM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