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기문, 제1회 4.19 민주평화상 수상…"미얀마 민주화 지지"

송고시간2021-04-19 17:48

beta

서울대 문리대 동창회는 19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4·19 민주평화상 제1·2회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동창회는 제1회(2020년도) 수상자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제2회(2021년도) 수상자로는 김정남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을 선정했다.

반 전 총장은 수상 연설에서 "우리는 미얀마 민주세력의 목숨을 건 투쟁에 연대하고 동참해야 한다"며 자신이 받은 상금의 일부를 미얀마 민주세력을 지원하는 데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2회 수상자는 김정남 전 청와대 교육문화비서관

제1회 민주평화상을 수상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제1회 민주평화상을 수상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서울대 문리대 동창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서울대 문리대 동창회는 19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4·19 민주평화상 제1·2회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동창회는 제1회(2020년도) 수상자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제2회(2021년도) 수상자로는 김정남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을 선정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오세정 서울대총장, 이희범 서울대총동창회장, 4.19세대 인사, 서울대 문리대 동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상자들에게 상금 5천만원과 상패가 수여됐다.

반 전 총장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민주주의와 인권 신장에 공헌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반 전 총장은 수상 연설에서 "우리는 미얀마 민주세력의 목숨을 건 투쟁에 연대하고 동참해야 한다"며 자신이 받은 상금의 일부를 미얀마 민주세력을 지원하는 데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제2회 민주평화상을 수상한 김정남 전 청와대 교육문화비서관
제2회 민주평화상을 수상한 김정남 전 청와대 교육문화비서관

[서울대 문리대 동창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2회 수상자로 선정된 김정남 전 수석은 1960년대부터 군사독재에 맞서 민주화 투쟁에 헌신한 점에서 수상자로 선정됐다.

김 전 수석은 "민주·정의의 4·19정신은 자주·독립의 3·1 정신과 더불어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민주정치를 규율하는 영원한 원리로, 헌법정신의 근간이 됐다"며 "우리는 아직도 민주주의에 목이 마르다"고 말했다.

4·19 민주평화상은 서울대 문리대 동창회가 지난해 4·19 민주혁명 60주년을 맞아 제정한 상이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제1회 수상자를 선정하지 못하면서 올해 1·2회 수상자가 함께 선정됐다.

viva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