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터키, 백신 접종 2천만명 넘겼지만…신규 확진자 급증

송고시간2021-04-19 16:57

전체 인구 24% 접종…신규 확진 세계 2번째로 많아

마스크를 착용한 터키 수도 앙카라 시민
마스크를 착용한 터키 수도 앙카라 시민

[AP=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터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수가 2천만명을 넘어섰지만, 접종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양상이다.

터키 보건부는 19일(현지시간) 자국 내 코로나19 접종자 수가 2천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는 터키 전체 인구의 약 24%에 해당하는 수치다.

접종자 가운데 약 1천220만명은 1차 접종자이며, 779만명은 2차 접종까지 마쳤다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터키 최대 도시인 이스탄불에서는 317만명이 백신을 접종했으며 수도 앙카라에서는 159만명이 백신 주사를 맞았다.

터키에서 접종 중인 백신의 대부분은 중국 제약사 시노백이 만든 코로나백 백신이다.

터키 정부는 1월 14일부터 코로나백 백신 접종을 시작했으며, 지난 2일부터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개발한 백신도 접종하고 있다.

그러나 백신 접종 효과는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으며, 오히려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백신 접종을 시작한 1월 14일의 신규 확진자 수는 8천962명이었으나, 전날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5만5천802명으로 늘었다.

코로나19 관련 국제 통계 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전날 터키의 신규 확진자 수는 인도(27만5천306명)에 이어 세계에서 2번째로 많았다.

kind3@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AUxyNVx3K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