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 10기가 인터넷, 실제 속도는 100메가"…논란 가열

송고시간2021-04-19 15:42

beta

KT 10기가 인터넷의 실제 속도가 이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주장이 제기돼 온라인상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유명 IT유튜버 잇섭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KT의 10Gbps 인터넷 요금제에 가입했으나, 여러 테스트를 거치며 속도를 측정해봤더니 100Mbps로 서비스되는 것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잇섭은 "KT에서 제 인터넷 사용량이 적다고 판단했을 수도 있고, 전반적으로 국내 통신사가 아직 10기가 서비스를 제대로 하기에는 부족했던 것 같다"며 "소비자가 느려진 속도를 증명하기 전에 KT에서 이상을 감지하고 고쳐줬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기가 인터넷 속도 설명하는 유튜버 잇섭
10기가 인터넷 속도 설명하는 유튜버 잇섭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KT 10기가 인터넷의 실제 속도가 이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주장이 제기돼 온라인상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유명 IT유튜버 잇섭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KT의 10Gbps 인터넷 요금제에 가입했으나, 여러 테스트를 거치며 속도를 측정해봤더니 100Mbps로 서비스되는 것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10Gbps 인터넷 요금제는 월 8만8천원으로, 월 2만2천원인 100Mbps 요금제보다 4배가량 비싼데도 이에 걸맞은 서비스를 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는 "1일 사용량이 1TB를 초과하면 속도 제한이 걸리는데, 저의 경우 하루 사용량이 200~300GB여서 속도 제한에 해당하지 않았다"라고도 설명했다.

잇섭은 "KT에서 제 인터넷 사용량이 적다고 판단했을 수도 있고, 전반적으로 국내 통신사가 아직 10기가 서비스를 제대로 하기에는 부족했던 것 같다"며 "소비자가 느려진 속도를 증명하기 전에 KT에서 이상을 감지하고 고쳐줬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사용자들은 "저도 설치하려고 했는데 기사가 속도 측정하는 장비도 없고 방법도 모른다고 해 1기가로 바꿨다", "인터넷 속도가 안 나와서 고객센터에 전화하면 금세 빨라졌는데, 고의적인 속도제한이 의심된다", "통신사들 혁신을 찾기 전에 기존 서비스나 제대로 된 퀄리티를 보장해라" 등 유튜브 댓글을 달았다.

KT 관계자는 "기술적 이슈를 파악해 해당 유튜버와 원만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슈 당사자에 설명 전 구체적인 상황을 알려드릴 수 없는 점을 양해 바란다"고 말했다.

srcha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s27_aPc67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