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형욱 국토장관 후보자, 서초구 반포에 아파트 보유한 1주택자

송고시간2021-04-19 15:47

beta

차기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내정된 노형욱 후보자는 서울 서초구에 아파트를 보유한 1주택자로 나타났다.

19일 전자관보와 국토부 등에 따르면 노 후보자는 지난해 국무조정실장 재임 시 공직자 재산신고에서 서울 서초구 반포동 S 아파트(174.67㎡)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 집의 가격은 6억4천600만원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21.79㎡ 빌라형 아파트…공시가 6억8천만원, 시세 12억∼15억원 수준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차기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내정된 노형욱 후보자는 서울 서초구에 아파트를 보유한 1주택자로 나타났다.

19일 전자관보와 국토부 등에 따르면 노 후보자는 지난해 국무조정실장 재임 시 공직자 재산신고에서 서울 서초구 반포동 S 아파트(174.67㎡)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 집의 가격은 6억4천600만원이라고 밝혔다.

노 후보자가 신고한 이 아파트의 종전가액(2019년)은 5억8천800만원인데, 1년 사이 5천800만원이 올라 가격 변동이 있었다.

답변하는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자
답변하는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자

(과천=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자가 19일 정부과천청사에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4.19 srbaek@yna.co.kr

이 아파트 등기부등본을 보면 노 후보자 아파트는 전용면적 121.79㎡ 규모로, 재산신고에 올린 가격은 모두 공시가격으로 파악된다. 매년 3월 공직자 재산신고에 오른 아파트 가격은 직전년도 공시가격을 기준으로 하는 것이 보통이다.

'부동산 공시가격 알리미' 사이트에 따르면 올해 노 후보자의 아파트 공시가격은 6억8천100만원으로 작년보다 3천500만원 올랐다. 작년과 비교하면 5.42% 상승한 것이다.

현재 이 아파트는 전체적으로 매물이 없어 시세를 가늠하기는 어렵다. 통틀어 9가구밖에 없는 나홀로 아파트여서 거래가 활발하지 않기 때문이다.

국토부 부동산 실거래가 정보를 보면 84.42㎡(5층) 주택이 2017년 3월 5억9천500만원에 거래된 것이 가장 최근의 거래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는 "해당 주택은 빌라형 아파트로 부르는데, 현재 거래가 된다면 12억∼15억원 수준이라고 보면 될 것"이라며 "1∼2년 전 10억원 정도 하던 것이 12억원 수준으로 올랐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노 후보자는 2015년 관보에 세종시 어진동에 한 아파트를 2억8천300만원에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는데, 2018년 이를 5억원에 매도했다고 기재했다.

해당 아파트는 세종시로 이사하는 공무원을 위한 특별공급(특공) 물량이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