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해경·소방 등 사회필수인력 17만명 26일부터 AZ백신 접종

송고시간2021-04-19 14:55

beta

경찰, 해양경찰, 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달 26일부터 시작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보건의료인, 만성 신장질환자, 사회필수인력 등을 대상으로 예방접종 사전 예약을 오늘부터 시작하고 26일부터 접종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서 접종 계획을 일부 수정하면서 의원급 의료기관과 약국 등에서 일하는 보건의료인, 만성 신장질환자 등에 대한 접종을 이달 말 시작한다고 밝혔는데 여기에다 추가로 경찰과 해경, 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접종 일정도 앞당긴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오보람 기자 = 경찰, 해양경찰, 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달 26일부터 시작된다.

당초 계획됐던 6월에서 앞당겨진 것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보건의료인, 만성 신장질환자, 사회필수인력 등을 대상으로 예방접종 사전 예약을 오늘부터 시작하고 26일부터 접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아스트라제네카 (AZ) 백신을 맞게 된다.

다만 '희귀 혈전증' 발생 가능성 우려로 30세 미만은 제외됐다.

정부는 앞서 접종 계획을 일부 수정하면서 의원급 의료기관과 약국 등에서 일하는 보건의료인, 만성 신장질환자 등에 대한 접종을 이달 말 시작한다고 밝혔는데 여기에다 추가로 경찰과 해경, 소방 등 사회필수인력 약 17만3천명에 대한 접종 일정도 앞당긴 것이다.

사회필수인력의 다수를 차지하는 군인의 경우 국방부에서 접종 대상자 조사를 거쳐 세부 일정을 잡을 예정이다. 군인(12만9천명)은 군부대, 군병원 등에서 자체 접종하게 된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접종 후 희귀 혈전증 발생 논란이 불거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30세 이상에만 접종하기로 하면서 남게 된 물량을 활용하기 위해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접종 일정을 앞당긴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정은경 추진단장(질병관리청장)은 "원래 사회필수인력에 대해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접종하는 것으로 계획돼 있었다"며 "일정 일부를 조정한 것이지 2분기 계획이 크게 바뀐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필수인력의 인원수, 효율성 등을 고려해서 조정했다"면서 "5∼6월에 들어오는 아스트라제네카 물량 700만회(350만명) 분을 활용해서 어르신 접종을 조금 더 집중적으로 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ye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vsRIVr84I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