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화관서 발견된 1억2천만원 수표, 하루만에 주인에게

송고시간2021-04-19 14:37

beta

서울 송파구 영화관에서 발견된 수표 1억2천만원과 통장이 분실 하루 만에 주인에게 돌아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달 18일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 영화관에서 발견된 1천만원권 수표 12장과 통장의 주인이 연락을 해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수표를 발행한 은행에서 발급한 발행 증명서를 확인하고 40대 남성인 주인에게 수표와 통장을 되돌려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송파경찰서
서울 송파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서울 송파구 영화관에서 발견된 수표 1억2천만원과 통장이 분실 하루 만에 주인에게 돌아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달 18일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 영화관에서 발견된 1천만원권 수표 12장과 통장의 주인이 연락을 해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수표를 발행한 은행에서 발급한 발행 증명서를 확인하고 40대 남성인 주인에게 수표와 통장을 되돌려줬다.

경찰 관계자는 "분실 경위나 수표 용처는 경찰에서도 파악하고 있지 않다"며 "습득자에게 보상 절차 등을 안내했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오전 1시께 심야 영화 상영 종료 후 영화관을 청소하던 직원이 통장에 끼워진 수표를 발견했다는 112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신고한 직원은 유실물법에 따라 물건 가액의 5∼20% 범위에서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수표는 분실자가 회수할 가능성이 더 높아 통상 현금보다는 적은 금액을 보상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9khUMjy47U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