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크 "'김치=파오차이' 오역 문체부 훈령 4개월째 방치"

송고시간2021-04-19 11:10

beta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김치를 '파오차이'(泡菜)로 번역한 문화체육관광부 훈령(제427호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표기 지침')이 여전히 고쳐지지 않고 있다며 19일 재차 시정을 촉구했다.

지난해 7월 제정된 이 훈령의 중국어 관련 조항은 "중국에서 이미 널리 쓰이고 있는 음식명의 관용적인 표기를 그대로 인정한다"고 규정하면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번역했다.

도 훈령을 정비하겠다고 밝힌 지 4개월이 지났지만 아직 바뀐 것은 없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체부 "개정 작업중…관계 부처간 의견 있어"

한국의 김치
한국의 김치

[연합뉴스 DB 사진]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김치를 '파오차이'(泡菜)로 번역한 문화체육관광부 훈령(제427호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표기 지침')이 여전히 고쳐지지 않고 있다며 19일 재차 시정을 촉구했다.

지난해 7월 제정된 이 훈령의 중국어 관련 조항은 "중국에서 이미 널리 쓰이고 있는 음식명의 관용적인 표기를 그대로 인정한다"고 규정하면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번역했다. 파오차이는 중국 쓰촨(四川)성의 염장 채소를 말하며, 피클에 가까운 음식이다.

반크는 지난해 12월 이를 발견하고, 시정을 요청했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는 "향후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해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부처와 전문가의 협의를 거쳐 훈령을 정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당시는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가 "파오차이 제조법이 국제표준화기구(ISO) 표준에 맞춰 만들었다"며 "우리의 김치 국제 표준은 세계의 인정을 받고 있다"고 주장할 때다.

그런데도 훈령을 정비하겠다고 밝힌 지 4개월이 지났지만 아직 바뀐 것은 없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훈령은 그대로 존재하며 국립국어원과 한국관광공사 사이트에서도 파오차이가 검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훈령을 따르는 한국관광공사 사이트의 검색 엔진에서 중국어(간체, 번체)를 지정하고 한국어로 '김치'를 입력하면 김치 관련 용어 대부분이 '泡菜'로 나타난다.

김치찌개백반(泡菜湯家常套餐), 양푼김치찌개(銅盆泡菜湯), 물김치(水泡菜), 광주세계김치축제(光州世界泡菜節), 전주한옥마을 전주김치문화관(全州韓屋村 全州泡菜文化館) 등이다.

반크는 '파오차이' 대신 정부가 김치의 중국 이름으로 정한 '신치'(辛奇) 혹은 새로운 이름으로 수정해달라고 다시 요청했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훈령 관련, 현재 국어정책과에서 개정 작업을 진행중이다. 관계 부처들 간 의견이 있어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며 "협의가 마무리 되면 훈령 개정을 완료하지만 아직 관계 부처에서 어떤 의견을 낼지 확실하지 않은 상황이어서 일정을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관광용어 외국어 용례 사전
관광용어 외국어 용례 사전

사진은 '오이백김치'를 검색한 결과. [반크 제공]

ghwa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VYQ_ZQwIT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