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교육청, 다문화학생·탈북학생에게 맞춤형 멘토링

송고시간2021-04-19 12:00

beta

서울시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학습에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 학생과 탈북학생에게 맞춤형 멘토링을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다가치 토요멘토링 프로그램'은 서울 소재 초·중·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다문화 학생을 대상으로 한국외대 대학생 멘토와 현직교사가 각각 1명씩 매칭돼 학습지도와 상담 활동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탈북학생을 위해서는 '탈북학생 학교별 맞춤형 멘토링'이 제공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다문화가정 자녀. 다문화 학생 (PG)
다문화가정 자녀. 다문화 학생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학습에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 학생과 탈북학생에게 맞춤형 멘토링을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다가치 토요멘토링 프로그램'은 서울 소재 초·중·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다문화 학생을 대상으로 한국외대 대학생 멘토와 현직교사가 각각 1명씩 매칭돼 학습지도와 상담 활동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다음 달부터 12월까지 매주 토요일 2시간씩 총 20회, 멘티 학생이 재학하는 학교에서 진행된다.

탈북학생을 위해서는 '탈북학생 학교별 맞춤형 멘토링'이 제공된다.

서울 초·중·고등학교 탈북학생 중 희망 학생을 재학 학교의 담임교사 또는 교과교사와 1:1로 매칭해 다음 달부터 내년 2월까지 정서적 유대관계를 형성하고 기초학습·문화체험 등을 한다.

방역 수칙에 따라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 멘토링도 가능하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