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로봇이 체온측정…SKT, 5G 방역로봇 용인세브란스병원서 상용화

송고시간2021-04-19 09:37

beta

SK텔레콤[017670]은 용인세브란스병원과 함께 5G 네트워크와 실시간 위치 추적시스템(RTLS)을 활용한 5G 복합방역로봇 솔루션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19일 밝혔다.

SKT는 자사 비대면 케어 서비스 로봇 브랜드인 'Keemi'를 기반으로 용인세브란스병원에 방역로봇 솔루션을 구축해 이날부터 병원 내 24시간 감염관리 시스템 운용에 활용한다.

SK텔레콤 최낙훈 스마트팩토리 컴퍼니장은 "5G 복합방역로봇 구축으로 의료기관 내 스마트 감염관리의 선도적 모델을 제시했다"며 "앞으로도 ICT 기술을 활용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ESG 경영을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KT-용인세브란스병원, 5G 복합방역로봇 세계최초 상용화
SKT-용인세브란스병원, 5G 복합방역로봇 세계최초 상용화

(서울=연합뉴스) SK텔레콤이 용인세브란스병원과 손잡고 5G 복합방역로봇 솔루션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자율주행 모드로 이동하는 5G 복합방역로봇 'Keemi'. 2021.4.19
[SK텔레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SK텔레콤[017670]은 용인세브란스병원과 함께 5G 네트워크와 실시간 위치 추적시스템(RTLS)을 활용한 5G 복합방역로봇 솔루션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19일 밝혔다.

SKT는 자사 비대면 케어 서비스 로봇 브랜드인 'Keemi'를 기반으로 용인세브란스병원에 방역로봇 솔루션을 구축해 이날부터 병원 내 24시간 감염관리 시스템 운용에 활용한다.

방역로봇은 인공지능(AI) 기술로 사람의 얼굴을 식별해 내원객의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 착용 여부를 검사한다. 내원객들의 밀집도를 분석해 일정 수 이상의 사람이 모여 있으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음성으로 안내한다.

방역로봇은 자외선(UV) 방역 기능을 갖춰 병원 내 이용 공간에 대한 자율적인 소독 방역도 한다.

SKT 관계자는 "이전에도 특정 장소를 대상으로 방역로봇을 시범 운용했지만, 상용화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양사는 보건복지부·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관의 한국판 뉴딜 과제인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복합방역로봇 솔루션을 구축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지난해 9월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지원 사업의 대상 기관으로 선정돼 2021년 4월까지 SKT와 함께 스마트 인프라 및 스마트 감염관리 시스템 구축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최동훈 병원장은 "국내 스마트 의료를 선도하는 디지털 혁신 병원으로서 환자의 안전과 공감을 이끄는 환자 중심 병원이 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 최낙훈 스마트팩토리 컴퍼니장은 "5G 복합방역로봇 구축으로 의료기관 내 스마트 감염관리의 선도적 모델을 제시했다"며 "앞으로도 ICT 기술을 활용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ESG 경영을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