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술집서 탕! 어린이에게 탕!…미국 곳곳서 총격 속출(종합)

송고시간2021-04-19 15:06

beta

총기난사 공포가 되살아난 미국에서 주말 사이에 다시 총격 사건이 속출했다.

18일(현지시간) AP통신과 지역 언론매체에 따르면 이날 새벽 0시45분께 위스콘신주 남동부 커노샤의 한 술집에서 누군가 권총으로 추정되는 총기를 쏴 3명이 숨지고 2명이 중상을 입었다.

커노샤 카운티 보안관실은 술집을 떠나달라는 요구를 받은 한 고객이 잠시 후 돌아와 술집 안팎에서 총을 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위스콘신·텍사스·루이지애나·일리노이 등 비보

7세 아이도 피살…올들어 총기사망 1만2천753명

미국 총포사에 진열된 총기
미국 총포사에 진열된 총기

[AP=연합뉴스자료사진]

(뉴욕·서울=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장재은 기자 = 최근 총기난사 공포가 되살아난 미국에서 주말 사이에 다시 총격 사건이 속출했다.

18일(현지시간) AP통신과 지역 언론매체에 따르면 이날 새벽 0시45분께 위스콘신주 남동부 커노샤의 한 술집에서 누군가 권총으로 추정되는 총기를 쏴 3명이 숨지고 2명이 중상을 입었다.

커노샤 카운티 보안관실은 술집을 떠나달라는 요구를 받은 한 고객이 잠시 후 돌아와 술집 안팎에서 총을 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창 붐빌 시간대에 벌어진 이날 총격으로 2명은 현장에서 즉사하고, 1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을 거뒀다. 중상자 외에 다수의 경상자가 있는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이웃 주민 피터 플로스키는 WLS-TV에 "총성을 듣고 창문 밖을 내다보니 사람들이 술집에서 사방팔방으로 뛰어나오고 있었다"며 "혼돈 그 자체였다"고 전했다.

100명 이상의 경찰관이 동원돼 수색 중이지만 아직 용의자는 잡히지 않았다. 경찰은 1명 이상의 총격범이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 중이다.

커노샤는 지난해 여름 경찰이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의 등 뒤에서 총격을 가해 불구로 만든 사건으로 유혈 시위가 벌어진 현장이다.

텍사스주 오스틴 총격 현장에 출동한 경찰특공대
텍사스주 오스틴 총격 현장에 출동한 경찰특공대

[AP/오스틴아메리칸-스테이츠맨=연합뉴스]

텍사스주에서도 역시 3명이 숨지는 총격 사건이 벌어졌다.

이날 오전 11시40분께 텍사스주 오스틴의 한 아파트에서 성인 남녀 3명이 총격에 사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낮 시간대 쇼핑몰이 인접한 아파트 단지에서 벌어진 사건이어서 무장한 경찰특공대와 경찰 헬기, 다수의 응급 대원들이 신속하게 투입됐다.

용의자는 아직 잡히지 않고 있다. 경찰은 '가정 내 사건'이라고만 밝혔다.

지역방송인 KXAN에 따르면 용의자는 전직 형사인 흑인 남성 스티븐 니컬러스 브로데릭(41)으로 확인됐다. 브로데릭은 지난해 아동 성폭력 사건으로 체포된 이후 옷을 벗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fa1Gy-67Fs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는 이날 오후 4시 20분께 7세 여아가 패스트푸드점 맥도날드에서 총을 맞아 숨졌다.

이 아이는 아버지와 함께 주차장에서 차 안에 있다가 변을 당했다.

지역언론 시카고 선타임스는 목격자를 인용해 범인 2명이 드라이브스루에 있던 차에서 내려 피해자들의 차에 총을 쐈다고 보도했다.

총을 맞은 부녀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딸은 숨지고 아버지는 중태다.

경찰은 범행동기를 수사하고 있다.

루이지애나주 시리브포트의 한 주류판매점에서도 총격사건이 발생해 5명이 심하게 다쳤다.

지역방송 KSLA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이날 오후 9시께 벌어졌으며 사건 당시 1명은 가게 안, 5명은 가게 밖에 있었다.

용의자가 누구인지 아직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부상자들은 생명이 위태로운 것으로 전해졌다.

총기사용으로 인한 사망자는 올들어 1만2천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비영리단체 총기폭력 아카이브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총기사용으로 인한 사망자는 올들어 1만2천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비영리단체 총기폭력 아카이브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미국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어 이동제한 조처가 완화되면서 고질적인 총기 사건이 다시 급증하는 추세다.

지난달 16일 한인 희생자 4명을 포함해 8명을 숨지게 한 조지아주 총격, 같은달 22일 콜로라도주 볼더에서 경찰관 등 10명을 희생시킨 식료품점 총격, 이달 15일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시크교도 4명 등 8명의 목숨을 앗아간 페덱스 총격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최근 한 달 새 미국 전역에서 최고 45건의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비영리단체인 '총기폭력 아카이브'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올해 들어 미국에서 총기 사용으로 숨진 이들은 모두 1만2천753명으로 집계된다.

살인, 과실치사, 사고 등에 따른 사망자가 5천559명이고 자살자가 7천194명이다. 총기 사용에 따른 부상자는 1만55명이다.

총을 맞아 숨지고 다친 어린이(11세 이하)도 각각 91명, 191명에 달하고 있다.

맥도날드 주차장에서 총을 맞아 숨진 재슬린 애덤스[시카고 선타임스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맥도날드 주차장에서 총을 맞아 숨진 재슬린 애덤스[시카고 선타임스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firstcircle@yna.co.kr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