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염수 방류 저지" 대학생들 日대사관 앞 사흘째 농성

송고시간2021-04-18 23:27

beta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등으로 구성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저지 대학생 긴급 농성단'은 18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사흘째 농성을 이어갔다.

이들은 지난 16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저지를 위한 무기한 긴급 농성을 선포하고 항의 서한 전달을 위해 대사관 진입을 시도하다가 경찰에 저지당했다.

경찰이 일본대사관 앞 농성장 인근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집회 참여 인원이 늘어나는 것을 막자 대치 상황이 빚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진연,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대진연,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관계자들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성 물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4.18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등으로 구성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저지 대학생 긴급 농성단'은 18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사흘째 농성을 이어갔다.

이들은 지난 16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저지를 위한 무기한 긴급 농성을 선포하고 항의 서한 전달을 위해 대사관 진입을 시도하다가 경찰에 저지당했다. 17일에는 기자회견을 진행하려다가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이들은 이날 농성 3일차 회견에서 "방사능 오염수 무단 방류는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한 사건"이라며 "일본 정부는 지금 당장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경찰이 일본대사관 앞 농성장 인근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집회 참여 인원이 늘어나는 것을 막자 대치 상황이 빚어졌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농성 소식을 접하고 현장에 달려온 일부 시민들은 경찰에 막혀 농성단에게 물품을 건넬 수 없게 되자 격하게 항의했다.

경찰 측은 "국내 주재 외교기관 100m 이내에서 장기 농성을 하고 서한문 전달을 이유로 진입을 시도하는 등의 행동은 비엔나 협약에 위배되며 경찰관을 밀고 폭행하면 경찰관 직무집행법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될 수 있다"고 경고 방송을 했다.

이날 집회 참가자 중 경찰에 강제 연행된 인원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진성준·전용기 의원과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 등은 전날 농성 현장을 찾아와 이들을 격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nora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rNu3zb76o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