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일본 원전보관수 방류 통지받아…영향 등 설명 들을 것"

송고시간2021-04-18 19:12

beta

독일 정부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한 통지를 받았다며 향후 가능한 영향 등에 대해 설명을 들을 것이라고 밝혔다.

독일 환경부는 17일(현지시간) 정부 기자회견 질의에 대한 서면답변에서 "일본 정부는 지난 13일 후쿠시마 원전 보관수를 바다에 방류하겠다는 전략을 발표했고, 독일 환경부에 이에 대해 통지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측에서는 독일 환경부에 이에 대한 설명을 위한 대화를 제안했고 환경부는 이 기회를 활용해 앞으로의 진행과 가능한 영향에 대해 규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독일 정부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한 통지를 받았다며 향후 가능한 영향 등에 대해 설명을 들을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대사 "환경영향 없도록 책임 대처"
일본대사 "환경영향 없도록 책임 대처"

(서울=연합뉴스)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가 13일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한국 언론에 보낸 메시지에서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의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책임지고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은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2021.4.13 [주한일본대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독일 환경부는 17일(현지시간) 정부 기자회견 질의에 대한 서면답변에서 "일본 정부는 지난 13일 후쿠시마 원전 보관수를 바다에 방류하겠다는 전략을 발표했고, 독일 환경부에 이에 대해 통지했다"고 설명했다.

환경부는 "준비작업은 즉시 시작되지만, 실제 방류는 2년 후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일본 측에서는 독일 환경부에 이에 대한 설명을 위한 대화를 제안했고 환경부는 이 기회를 활용해 앞으로의 진행과 가능한 영향에 대해 규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3일 독일 정부 기자회견에서는 일본 내각이 정화된 냉각수 수백만 리터를 태평양에 방류하기로 했다면서 이에 대한 독일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의가 이뤄졌지만, 답변은 추후 서면으로 이뤄졌다.

일본 정부는 지난 13일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125만t(톤)이 넘는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을 각료회의에서 확정했다. 배출 전에 다핵종제거설비(ALPS) 등으로 대부분의 방사성 핵종을 제거하지만 삼중수소(트리튬)는 걸러내지 못하므로 물을 섞어 농도를 낮춘 뒤 방출한다는 구상이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정부 대변인[EPA=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정부 대변인[EPA=연합뉴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