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포스트 재보선' 여야 첫 시험대 법사위원장 인선 고심

송고시간2021-04-18 19:15

beta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 지도부가 윤호중 원내대표의 선출로 공석이 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놓고 고심하는 모양새다.

이번 법사위원장직 인선이 4·7 재보선 참패를 받아든 여당의 향후 국회 운영기상도를 가늠하는 첫 시험대라는 점에서 고민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원내 지도부 관계자는 18일 통화에서 "누가 법사위원장을 맡아야 할지를 놓고 논의가 계속되고 있다"며 후보군을 놓고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순위 거론' 정청래 강경 이미지에 박광온 등 대안론도 고개

민주당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
민주당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 지도부가 윤호중 원내대표의 선출로 공석이 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놓고 고심하는 모양새다.

윤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남은 임기 동안 '개혁 입법' 처리 동력 유지 등의 차원에서 '입법 수문장'인 법사위를 넘겨달라는 야당의 요구는 일축한 상태다. 그러나 이번 법사위원장직 인선이 4·7 재보선 참패를 받아든 여당의 향후 국회 운영기상도를 가늠하는 첫 시험대라는 점에서 고민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민주당은 이르면 이번 주부터 야당과 법사위원장 재선출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원내 지도부 관계자는 18일 통화에서 "누가 법사위원장을 맡아야 할지를 놓고 논의가 계속되고 있다"며 후보군을 놓고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선수(選數)와 나이를 고려해 상임위원장을 정해온 당내 관례에 비춰 그동안 3선의 정청래 의원이 '일순위'로 거론돼왔다.

같은 3선 동갑인 이광재 의원이 생일 조금 빠르긴 하지만, 이 의원이 대선 예비주자라는 점에서 수락할 가능성은 적다는 게 당내 대체적 시각이다.

정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순서상 이광재 의원에게 법사위원장 제의가 먼저 가는 게 맞다"라면서도 "이후에 내게 선택권이 온다면 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청래 의원 말리는 권성동 의원
정청래 의원 말리는 권성동 의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손피켓을 들고 시위하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말다툼을 하자 권성동 의원이 말리고 있다. 2020.12.10 zjin@yna.co.kr

그러나 '강성 친문'으로 꼽혀온 정 의원이 대야 강경 성향을 보여온 터라 여야 협치의 상징성 등의 차원에서 상대적으로 온건파를 내세워야 하지 않겠느냐는 대안론이 당내에서 제기되는 등 기류변화도 감지된다.

여당으로선 '개혁 드라이브'가 문재인 정부 임기 말 포기할 수 없는 과제지만, 재보선 참패로 입법 독주에 대한 우려 여론이 일정부분 확인된 가운데 역시 강경·원칙론자로 분류돼온 '전임자' 윤 원내대표에 이은 '정청래 카드'는 자칫 야당에 '마이웨이' 선전포고의 신호로 읽힐 수 있다는 주장이다.

대안으로는 당내에서 3선 박광온 의원, 4선 중진인 우상호 의원 등의 이름 등이 오르내리고 있다. 원내 지도부는 정 의원과 이들을 포함한 후보군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작년 9월 사무총장에 임명되는 바람에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장을 한 달도 채우지 못하고 사임했다.

우 의원도 후보군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원내대표를 거쳐 이번에 서울시장 당내 경선에 도전했던 우 의원은 "그럴 의사가 전혀 없다"고 일단 일축했다는 후문이다.

이야기 나누는 이낙연 대표와 박광온 사무총장
이야기 나누는 이낙연 대표와 박광온 사무총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이낙연 대표(왼쪽)와 박광온 사무총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1.2.18 toadboy@yna.co.kr

우상호 "해야 할 일, 가야 할 길을 가겠습니다!"
우상호 "해야 할 일, 가야 할 길을 가겠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서울시장 경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야 할 일, 가야 할 길을 가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선거 운동 소회를 밝히고 있다. 2021.2.25 toadboy@yna.co.kr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