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AZ백신 접종간격 11~12주로…'부스터샷' 추가확보 여부 등 검토

송고시간2021-04-18 15:48

beta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2차 접종 간격이 11∼12주로 정해졌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8일 참고자료를 통해 "1차 접종과 2차 접종의 간격이 길수록 효과가 증가한다는 임상시험 결과와 백신 수급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차 접종 예약기준일을 11∼12주 간격으로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미국이 백신 '부스터 샷'(추가 접종) 계획을 검토하면서 백신 수급불안이 더 심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데 대해 상황을 검토하고 필요시 대책을 모색키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월 26일 첫 접종 감안하면 2차 접종은 내달 14∼21일부터

"부스터샷 관련 정보 모니터링하면서 전문가와 논의해 결정"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PG)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2차 접종 간격이 11∼12주로 정해졌다.

1차 접종이 지난 2월 26일 시작된 만큼 이로부터 11∼12주가 되는 시점은 내달 14∼21일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8일 참고자료를 통해 "1차 접종과 2차 접종의 간격이 길수록 효과가 증가한다는 임상시험 결과와 백신 수급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차 접종 예약기준일을 11∼12주 간격으로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이어 "앞서 지난 2일 2분기 접종 보완 시행계획 발표 당시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간격을 8∼12주 범위에서 탄력적으로 운영한다고 했었다"고 덧붙였다.

이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2차 접종용 비축분 일부를 1차 접종에 최대한 활용하기 위한 차원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 예약일 기준은 기존 8주에서 10주, 10주에 12주로 2차례 변경됐다.

한편 정부는 미국이 백신 '부스터 샷'(추가 접종) 계획을 검토하면서 백신 수급불안이 더 심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데 대해 상황을 검토하고 필요시 대책을 모색키로 했다.

추진단은 관련 질의에 "(백신) 추가 확보 여부에 대해서는 관련 정보를 모니터링하면서 전문가와 함께 논의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부스터 샷은 백신 효과를 보강하기 위해 일정 시간이 지난 뒤 추가 접종을 하는 것을 뜻한다. 화이자, 모더나처럼 두 번 접종하는 백신의 경우 3차 접종을 하는 식이다.

정부는 1인당 2회 접종을 기준으로 화이자 백신은 1천300만명분, 모더나 백신은 2천만명분을 각각 확보했다.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