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톱시드 김학범호 최선·최악은…올림픽축구 21일 운명의 조추첨

송고시간2021-04-18 13:15

beta

올림픽 축구 사상 역대 최고 성적에 도전하는 우리나라가 톱시드를 받고 운명의 조 추첨식을 맞이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오는 21일 오후 5시(이하 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에 있는 FIFA 본부에서 2020 도쿄올림픽 축구 조 추첨식을 연다.

FIFA는 17일 도쿄올림픽 참가국의 조 추첨 포트를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온두라스·뉴질랜드·루마니아와 한 조면 상대적으로 해볼 만

멕시코·이집트·프랑스와 한 조 되면 8강 진출도 부담

드리블하는 이동경
드리블하는 이동경

(서울=연합뉴스) 김학범호가 내년 도쿄 올림픽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브라질에 역전패하며 10개월 만의 해외 원정을 마무리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4일 이집트 카이로의 알살람 스타디움에서 열린 U-23 친선대회 브라질과의 2차전에서 전반 7분 이동경(울산)의 선제골 이후 3골을 내리 내줘 1-3으로 졌다.
사진은 이동경. 2020.11.15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올림픽 축구 사상 역대 최고 성적에 도전하는 우리나라가 톱시드를 받고 운명의 조 추첨식을 맞이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오는 21일 오후 5시(이하 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에 있는 FIFA 본부에서 2020 도쿄올림픽 축구 조 추첨식을 연다.

도쿄올림픽 축구 종목에는 남자 16개국, 여자 12개국이 출전한다.

FIFA는 17일 도쿄올림픽 참가국의 조 추첨 포트를 발표했다.

김학범 감독 지휘 아래 세계 최초로 9회 연속(통산 11회) 올림픽 그라운드를 밟는 우리나라는 개최국 일본과 남미 강호 브라질, 아르헨티나와 1번 포트에 들어갔다.

FIFA는 2000년 시드니 대회부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최근 5차례 올림픽에서 거둔 승점을 토대로 본선 진출 16개국의 랭킹을 산출해 4개국씩 4개 포트로 나눴다.

최근 성적을 우선시해 승점은 2016년(100%), 2012년(80%), 2008년(60%), 2004년(40%), 2000년(20%) 대회를 차등해 반영했다.

여기에 대륙별 선수권대회 우승국에는 보너스 점수를 부여했다.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 추첨 시 포트 배정 현황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 추첨 시 포트 배정 현황

[FIFA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우리나라는 2012년 런던 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동메달을 수확했고, 2004년(아테네)과 2016년에는 8강에 올랐다.

2000년과 2008년(베이징)에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해 지난해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는 우승을 차지했다.

2번 포트에는 멕시코·독일·온두라스·스페인, 3번 포트에는 이집트·뉴질랜드·코트디부아르·남아프리카공화국. 4번 포트에는 호주·사우디아라비아·프랑스·루마니아가 들어갔다.

FIFA의 조 편성 원칙은 같은 대륙연맹 소속 국가는 한 조에 같이 들어갈 수 없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4번 포트에서 호주,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고 유럽팀인 프랑스, 루마니아 중 한 팀과 같은 조가 된다.

그러다 보니 2번 포트의 유럽 팀인 독일, 스페인은 피할 수 있게 됐다.

대신 북중미의 멕시코 또는 온두라스와 한 조에 속한다.

멕시코는 2012년 런던 대회 우승국이다. 온두라스는 2016 리우 대회 8강에서 한국에 0-1 패배를 안겼다.

3번 포트의 네 팀과는 모두 한 조에 속할 수 있다.

다만, 23세 이하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우승, 준우승국인 이집트, 코트디부아르 등 아프리카 팀들보다는 오세아니아의 뉴질랜드가 상대적으로 해볼 만하다는 평가다.

특히, 이집트는 리버풀(잉글랜드)에서 활약하는 골잡이 무함마드 살라흐까지 와일드카드로 올림픽 대표팀에 차출하려 하고 있다.

김학범호, 브라질에 1-3 역전패
김학범호, 브라질에 1-3 역전패

(서울=연합뉴스) 김학범호가 내년 도쿄 올림픽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브라질에 역전패하며 10개월 만의 해외 원정을 마무리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4일 이집트 카이로의 알살람 스타디움에서 열린 U-23 친선대회 브라질과의 2차전에서 전반 7분 이동경(울산)의 선제골 이후 3골을 내리 내줘 1-3으로 졌다.
사진은 경기 지켜보는 김학범 감독. 2020.11.15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결국 도쿄에서 런던 대회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내겠다고 각오를 밝혀 온 김학범호로서는 온두라스·뉴질랜드·루마니아와 한 조가 되면 가장 좋은 조 편성이라 볼 수 있다.

반면 멕시코·이집트·프랑스와 한 조가 되면 조별리그 통과부터 장담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 역시 한국과 마찬가지 상황이라 일본 언론도 이런 조 편성을 자국 대표팀에 각각 최선, 최악이 되리라 전망하고 있다.

한편 12개국이 참가하는 여자의 경우에는 이날 기준 FIFA 랭킹 순으로 3개국씩 4개 포트에 담았다.

포트1에는 세계 1위 미국과 3위 네덜란드에 개최국 일본이 포함됐고 포트2에는 스웨덴, 영국, 브라질이 들어갔다.

포트3에는 캐나다, 호주와 아시아 최종예선 플레이오프에서 우리나라를 꺾은 중국이 속했다.

포트4에는 뉴질랜드, 칠레, 잠비아가 담겼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