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희룡 "부겸이형, 왜 '대깨문'에 아무 소리 안 하나"

송고시간2021-04-18 11:01

beta

국민의힘 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8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를 향해 "극단의 정치를 이끄는 이른바 '대깨문(강성 친문 민주당원)'들에게 왜 아무 소리 안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당내 대권주자로 꼽히는 원 지사는 이날 SNS에서 "후보자가 한나라당(옛 국민의힘) 박차고 떠날 때의 그 기준이면, 지금은 대깨문 행태를 비판하고 민주당 박차고 떠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초선들이 (대깨문들로부터) 공격받아도 아무 대응 못 하면서 '국민들의 질책에 답을 하겠다'는 총리 내정 소감이 이해가 안 간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 분노 희석쇼' 탁현민 행사기획 무대소품 안되길"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국민의힘 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8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를 향해 "극단의 정치를 이끄는 이른바 '대깨문(강성 친문 민주당원)'들에게 왜 아무 소리 안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당내 대권주자로 꼽히는 원 지사는 이날 SNS에서 "후보자가 한나라당(옛 국민의힘) 박차고 떠날 때의 그 기준이면, 지금은 대깨문 행태를 비판하고 민주당 박차고 떠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초선들이 (대깨문들로부터) 공격받아도 아무 대응 못 하면서 '국민들의 질책에 답을 하겠다'는 총리 내정 소감이 이해가 안 간다"고 지적했다.

이어 "후보자가 국민들의 분노를 희석하는 쇼를 위한 분장 용품이 되지 않으면 좋겠다. 탁현민 비서관의 행사기획에 따라 총리 자리에 앉혀진 무생물 무대 소품이 되지 않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민주화운동 안 한 사람들은 삶 자체가 적폐라고 생각하는 경멸적 사고는 그만하라고 후보자가 이야기 좀 해달라. '어떻게 민주주의는 무너지는가'라는 책 좀 읽게 하고, 상호 관용과 절제도 좀 알려주라. 원 구성 협상도 다시 하라고 말해주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런 자신도 없으면 청문회 전에 자리 집어 던지라"며 "형(김 후보자)이 이 정부의 마지막 총리가 아닐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자꾸 든다. 대통령이 바뀌지 않을 것 같으니"라고 적었다.

zheng@yna.co.kr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지난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