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화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별세

송고시간2021-04-18 08:30

beta

영화 '집으로'의 김을분 할머니가 별세했다.

김 할머니의 유가족은 "할머니가 17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하셨다"고 18일 전했다.

김 할머니는 2002년 이정향 감독의 영화 '집으로'에서 말도 못 하고 글도 못 읽는 시골의 외할머니 역으로 당시 8살이던 상우 역의 배우 유승호와 호흡을 맞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영화 '집으로'의 김을분 할머니가 별세했다. 향년 95세.

김을분 할머니와 배우 유승호
김을분 할머니와 배우 유승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할머니의 유가족은 "할머니가 17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하셨다"고 18일 전했다.

김 할머니는 2002년 이정향 감독의 영화 '집으로'에서 말도 못 하고 글도 못 읽는 시골의 외할머니 역으로 당시 8살이던 상우 역의 배우 유승호와 호흡을 맞췄다.

연기 경험이 전혀 없었던 김 할머니는 이 영화로 대종상영화제에서 역대 최고령 신인 여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영화가 흥행하면서 유명세를 견디지 못한 김 할머니는 영화 촬영지이기도 한 고향 충북 영동을 떠나 서울에서 가족과 함께 지내왔다.

유가족은 "할머니를 기억해 주시는 분들이 함께 추모해 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빈소 방문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빈소는 강동성심병원 장례식장 21호에 마련됐다. 발인 19일 오전. ☎ 02-2152-1360.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