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하성, 대타 출전해 '안타+도루+득점'…SD는 다저스에 석패(종합)

송고시간2021-04-17 16:19

beta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짧은 순간에 재능을 발휘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기회가 줄긴 했지만, 김하성이 재능을 뽐낼 순간은 온다.

김하성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방문 경기에 대타로 출전해 안타, 도루, 득점을 연이어 성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타티스 주니어 복귀로 선발 라인업 빠진 김하성, 대타 첫 안타와 빅리그 첫 도루

득점하는 김하성
득점하는 김하성

(샌디에이고 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홈경기, 7회 득점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짧은 순간에 재능을 발휘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기회가 줄긴 했지만, 김하성이 재능을 뽐낼 순간은 온다.

실제로 김하성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방문 경기에 대타로 출전해 안타, 도루, 득점을 연이어 성공했다.

이날 샌디에이고의 주전 유격수이자, 빅리그가 주목하는 '영스타'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22)가 부상자 명단(IL)에서 해제했다.

타티스 주니어는 곧바로 2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고, 5회 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된 김하성은 차분하게 기회를 기다렸다.

그리고 2-4로 뒤진 7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투수 타석에 대타로 등장했다.

김하성은 다저스 우완 불펜 블레이크 트라이넨의 시속 158㎞ 싱커를 잡아당겼고, 공을 3루수 저스틴 터너의 글러브를 맞고 좌익수 앞으로 흘렀다.

김하성의 빅리그 개인 통산 8번째 안타이자, 대타로는 처음으로 만든 안타다.

김하성은 누상에서도 빛났다.

트렌트 그리셤의 타석에서 2루를 훔쳤다. 김하성의 메이저리그 첫 도루다.

김하성은 타티스의 주니어의 땅볼 타구 때 나온 다저스 2루수 잭 매킨스트리의 송구 실책이 나온 사이에 홈을 밟았다. 김하성의 빅리그 득점은 4개로 늘었다.

김하성은 8회말 수비 때 교체됐다.

하지만 1타수 1안타 1득점 1도루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시즌 타율은 0.194에서 0.216(37타수 8안타)으로 올랐다.

페르난도 타니스 주니어
페르난도 타니스 주니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샌디에이고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라이벌 다저스에 연장 혈전 끝에 6-11로 패했다.

샌디에이고는 주자를 2루에 놓고 시작하는 연장전에서 10회말 1사 2, 3루, 11회말 1사 1, 3루 끝내기 기회를 놓쳤다.

위기를 넘긴 다저스는 12회초 코리 시거의 투런포로 균형을 깼고, 4안타와 상대 야수 실책, 타석에 선 투수 데이비드 프라이스의 희생타 등으로 3점을 추가해 승기를 굳혔다.

양 팀은 라이벌다운 접전을 펼쳤다.

샌디에이고는 2회 2사 1, 2루에서 루이스 캄푸사노가 다저스 선발 워커 뷸러의 시속 156㎞ 직구를 받아쳐 중전 적시타를 만들어 선취점을 뽑았다.

다저스가 5회초 루크 레일리의 솔로포로 동점을 만들자, 샌디에이고는 5회말 타티스 주니어의 시즌 2호 중월 솔로포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히지만 타티스 주니어는 6회초 수비 때 치명적인 실책을 범했다. 2사 1, 3루에서 크리스 테일러의 강한 타구를 잡은 타티스 주니어가 악송구를 범해, 주자 2명은 홈을 밟고 테일러는 3루에 도달했다.

다저스는 이어진 1사 3루에서 폭투로 1점을 추가해 4-2로 달아났다.

7회말 김하성의 활약으로 1점을 만회한 샌디에이고는 8회초 1점을 내줬지만, 8회말 유릭슨 프로파르의 2타점 2루타로 5-5 동점을 만들었다.

다저스가 9회 터너의 적시타로 다시 앞서자, 샌디에이고는 9회말 매니 마차도의 과감한 주루와 에릭 호스머의 적시타로 6-6,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팽팽하던 승부의 추는 12회초, 다저스 쪽으로 기울었다.

프라이스는 2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다저스 이적 후 첫 승이자 개인 통산 150승째를 챙겼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