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백신 접종 가속에도 21개주서 코로나 신규환자 증가세

송고시간2021-04-17 03:28

입원환자는 38개주서↑…"백신효과로 사망자는 급격히 늘지 않아" 진단도

3월 3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애플밸리의 프로비던스 세인트메리 의료센터에서 간호사들이 중환자실을 정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3월 3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애플밸리의 프로비던스 세인트메리 의료센터에서 간호사들이 중환자실을 정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는 가운데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CNN 방송은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집계를 분석한 결과 15일(현지시간) 기준 미 50개 주(州) 가운데 21곳에서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감염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보도했다.

또 워싱턴포스트(WP)는 보건복지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38개 주에서 최근 1주일간의 코로나19로 인한 입원 환자가 전주보다 늘었다고 보도했다. WP는 그러면서 미 전국의 입원 환자 수도 3월 4일 이후 가장 많은 4만7천여명으로 올라섰다고 전했다.

4차 확산의 중심지로 꼽히는 미시간주에서는 입원 환자가 몰리면서 일부 병원은 수용능력이 포화 상태에 이르는 등 병원이 환자를 감당할 수 없는 지경이 되고 있다.

미시간주는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처방으로 연방정부에 백신 공급을 늘려달라고 요청했지만 조 바이든 행정부는 인구 비례 할당 방식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그런 상황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폐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규 감염자가 다시 상승세로 돌아선 워싱턴주의 제이 인슬리 주지사는 "우리는 이 바이러스를 세 차례 때려눕혔다. 하지만 네 번째로 때려눕혀야만 한다"고 말했다.

마이크 드와인 오하이오 주지사는 주민의 36% 이상이 최소한 1차례 백신을 맞았는데도 입원 환자가 늘고 있다며 우려했다.

3월 3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애플밸리의 프로비던스 세인트메리 의료센터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알레르기 등 이상 반응이 있는지 살펴보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3월 3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애플밸리의 프로비던스 세인트메리 의료센터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알레르기 등 이상 반응이 있는지 살펴보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다만 백신의 효과로 사망자는 급격히 늘고 있지 않다는 진단이 나온다.

에머리대학 의과대학의 칼로스 델 리오 부학장은 "백신이 이미 수천명의 목숨을 구했다"며 "미국에서 감염자가 증가하는데도 사망자는 줄어들고 있다. 이는 우리가 사람들에게 백신을 맞히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웨스트버지니아주 코로나19 책임자인 클레이 마시 박사는 "백신들이 2021년의 첫 13주간 사망자가 90% 감소한 주된 원인"이라고 말했다.

아직 판단하기는 이르지만 지난 겨울철의 대확산 때만큼 신규 확진자 증가세도 가파르지 않은 양상이다.

뉴욕주에서는 성인인 주민의 절반 이상이 최소한 1차례 백신을 접종하면서 코로나19 입원 환자 수가 작년 12월 1일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크리스 수누누 뉴햄프셔 주지사는 주의 하루 평균 코로나19 사망자가 95%나 줄었다며 16일 만료되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연장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수누누 주지사는 다만 "의무화 해제가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떨어뜨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존스홉킨스 블룸버그 공중보건대학원의 코사 털랏 조교수는 광범위한 백신 접종은 더 적은 바이러스가 돌아다닌다는 것을 뜻하고 그렇게 되면 노출될 기회도 적어진다고 말했다.

털랏 조교수는 "그게 집단면역 형성의 핵심"이라며 한 지역사회에서 충분히 많은 사람이 백신을 맞으면 누군가 코로나19에 걸려도 이를 다른 사람에게 옮기기 힘들어져 전파가 중단된다고 말했다.

미국의 성인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30%를 넘어섰다. CDC의 16일 집계에 따르면 18세 이상 성인 중 백신을 1차례라도 맞은 사람은 이 연령대 인구의 49.1%인 1억2천664만여명,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31.1%인 8천36만여명이다.

또 전체 인구를 놓고 보면 38.5%인 1억2천774만3천여명이 최소한 1번 백신을 맞았고, 24.3%인 8천609만9천여명은 접종을 완료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