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휴일 고속도로 타고 귀가하던 소방관, 교통사고 현장서 운전자 구해

송고시간2021-04-18 12:00

beta

휴일 고속도로를 지나던 소방관이 다중 추돌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발 빠른 대처로 중상을 입은 운전자를 구했다.

18일 소방청에 따르면 충북 음성소방서 감곡119안전센터 소속 김주훈(27) 소방사는 이달 11일 오후 2시 50분께 동료의 결혼식에 참석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죽암휴게소 부근에서 교통사고를 목격했다.

평소 구급대원으로서 많은 사고 현장을 경험했던 김 소방사는 운전자의 왼쪽 허벅지 부분이 골절된 것을 확인하고 응급처치를 시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음성소방서 김주훈 소방사, 다중 추돌사고 목격 후 신속한 응급처치

사고현장 사진
사고현장 사진

[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휴일 고속도로를 지나던 소방관이 다중 추돌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발 빠른 대처로 중상을 입은 운전자를 구했다.

18일 소방청에 따르면 충북 음성소방서 감곡119안전센터 소속 김주훈(27) 소방사는 이달 11일 오후 2시 50분께 동료의 결혼식에 참석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죽암휴게소 부근에서 교통사고를 목격했다.

차선을 바꾸려던 승용차가 버스와 충돌한 뒤 차량 두 대를 잇달아 추돌한 것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S50DKKGCWg

김 소방사는 사고 목격 즉시 갓길에 차를 세우고 119상황실에 사고 발생 사실을 알렸다.

이어 망설임 없이 가장 파손이 심한 차량으로 다가가 문을 연 뒤 운전자의 상태를 살폈다.

평소 구급대원으로서 많은 사고 현장을 경험했던 김 소방사는 운전자의 왼쪽 허벅지 부분이 골절된 것을 확인하고 응급처치를 시행했다.

허벅지 큰 근육은 수축하려는 힘이 강해 자칫 허벅지 부분의 뼈가 부러질 경우 날카로운 뼈의 단면이 조직이나 동맥에 심각한 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고 소방청은 설명했다.

김 소방사는 능숙하게 응급처치를 한 뒤 현장에 도착한 119 구급대원에게 환자를 인계했다. 또 추가 출동한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현장 활동을 도운 뒤에야 현장을 떠났다.

대학에서 응급구조학을 전공한 김 소방사는 구급 분야 특별채용으로 2018년 11월 소방에 입문한 3년 차 소방관이다.

김 소방사는 "사고를 목격하고 본능적으로 사고 차량으로 달려갔다"며 "소방관으로서 인명을 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음성소방서 김주훈(27) 소방사
음성소방서 김주훈(27) 소방사

[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