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로교통공단 정보지에 '中공안 복장' 어린이 사진 논란

송고시간2021-04-16 18:02

beta

경찰청 산하 준정부기관인 도로교통공단(이하 공단)이 종합정보지에 중국 공안 복장을 한 어린이 사진을 이용해 논란이다.

16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공단은 격월로 발행하는 종합정보지 '신호등'의 3∼4월호 가장 마지막 페이지에 중국 공안 정복을 입은 어린이가 거수경례하는 사진을 실었다.

이 어린이가 입고 있는 복장이 우리나라 경찰이 아닌 중국 공안 정복으로 드러나면서 공단은 누리꾼들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논란이 된 도로교통공단 종합정보지에 쓰인 사진
논란이 된 도로교통공단 종합정보지에 쓰인 사진

[인터넷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경찰청 산하 준정부기관인 도로교통공단(이하 공단)이 종합정보지에 중국 공안 복장을 한 어린이 사진을 이용해 논란이다.

16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공단은 격월로 발행하는 종합정보지 '신호등'의 3∼4월호 가장 마지막 페이지에 중국 공안 정복을 입은 어린이가 거수경례하는 사진을 실었다.

사진 위로는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지켜야 할 4가지'로 주정차 금지, 전방·좌우 확인, 서행 운전, 횡단보도 일시 정지를 소개한다.

이 어린이가 입고 있는 복장이 우리나라 경찰이 아닌 중국 공안 정복으로 드러나면서 공단은 누리꾼들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공단 관계자는 "이미지 유료 사이트에서 사진을 찾다가 실수를 저질렀다"며 "잘못을 통감하며 국민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단은 남은 책자를 모두 폐기했으며 온라인 버전 '신호등'의 해당 페이지를 삭제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