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법정관리' 쌍용차, 협력업체 납품 거부에 공장 일주일 더 닫아

송고시간2021-04-16 16:03

beta

회생절차에 돌입한 쌍용자동차가 협력업체의 납품 거부로 다음주 공장 가동을 멈춘다.

쌍용차[003620]는 협력사의 납품 거부에 따른 생산 부품 조달 차질로 오는 19일부터 23일까지 평택공장의 가동을 중단한다고 16일 공시했다.

15일 법원이 회생절차 개시 결정을 내린 쌍용차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까지 겹쳐 지난 8∼16일에도 평택공장의 생산을 중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법원, 쌍용자동차 회생절차 개시 결정
법원, 쌍용자동차 회생절차 개시 결정

(평택=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5일 오전 법원의 회생절차 개시 결정으로 10년 만에 또다시 법정관리에 들어가게 된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모습. 2021.4.15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회생절차에 돌입한 쌍용자동차가 협력업체의 납품 거부로 다음주 공장 가동을 멈춘다.

쌍용차[003620]는 협력사의 납품 거부에 따른 생산 부품 조달 차질로 19∼23일 평택공장의 가동을 중단한다고 16일 공시했다.

생산 재개 예정일은 26일이다.

쌍용차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까지 겹쳐 지난 8일부터 평택공장의 생산을 중단한 상태다.

쌍용차는 협력업체와 납품 협상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서울회생법원은 15일 쌍용차에 대한 기업회생 절차 개시를 결정하고 제3자 관리인으로 정용원 쌍용차 기획관리본부장(전무)을, 조사위원으로는 한영회계법인을 각각 선임했다.

he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