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주년 맞은 내셔널바둑리그, 24일 대구에서 개막

송고시간2021-04-16 15:10

beta

창설 10년을 맞은 국내 최대 규모 아마추어 바둑 대회 '2021 컨디션배 내셔널바둑리그'가 오는 24일 대구에서 개막한다.

지난해 우승팀 대구바둑협회와 부산 이붕장학회, 서울 푸른돌, 인천바둑협회, 제주특별자치도, 화성시, 순천만국가정원, 서울 압구정, SG아산 아름다운CC, 함양 산삼, 서울 아비콘포에버, 부천 판타지아, 서울 에코와 신생팀 YES평창, 의정부 행복특별시, 포항시가 출사표를 냈다.

오는 24·25일 대구 덕영치과병원 7층 대강당에서 개막식과 1∼3라운드 경기가 열리고, 이후 5월 의정부, 6월 평창, 7월 인천에서 대결이 벌어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0년 평창에서 열린 내셔널바둑리그 개막전
2020년 평창에서 열린 내셔널바둑리그 개막전

[대한바둑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창설 10년을 맞은 국내 최대 규모 아마추어 바둑 대회 '2021 컨디션배 내셔널바둑리그'가 오는 24일 대구에서 개막한다.

올해 대회에는 전국 각 시·도를 대표하는 16개 팀에서 총 15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한다.

지난해 우승팀 대구바둑협회와 부산 이붕장학회, 서울 푸른돌, 인천바둑협회, 제주특별자치도, 화성시, 순천만국가정원, 서울 압구정, SG아산 아름다운CC, 함양 산삼, 서울 아비콘포에버, 부천 판타지아, 서울 에코와 신생팀 YES평창, 의정부 행복특별시, 포항시가 출사표를 냈다.

16팀은 정규 15라운드 120경기, 총 600국을 거쳐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8팀을 정한다. 포스트시즌에 오른 팀은 8강 토너먼트를 통해 우승팀을 가린다.

오는 24·25일 대구 덕영치과병원 7층 대강당에서 개막식과 1∼3라운드 경기가 열리고, 이후 5월 의정부, 6월 평창, 7월 인천에서 대결이 벌어진다.

대한바둑협회가 주최·주관하고 HK이노엔이 타이틀 후원하는 내셔널리그는 5인 단체전이며, 주니어·시니어·여자 간 대결로 진행된다.

제한 시간은 각자 30분에 30초 초읽기 3회다. 대회 총상금은 1억 원이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