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기아, 모빌리티 총괄 'TaaS본부' 신설…본부장에 송창현(종합)

송고시간2021-04-16 16:16

beta

현대차·기아는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 전략 수립에서 기획·개발·운영까지 모빌리티 기능을 총괄하는 'TaaS본부'를 신설한다고 16일 밝혔다.

신임 TaaS본부장(사장)에는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인 송창현 포티투닷 대표를 영입했다.

이를 위해 기존 전략기술본부와 ICT본부, AIRS컴퍼니 등에 각각 나뉘어 있던 모빌리티 관련 부문이 신설 TaaS본부 산하로 통합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빌리티 전략 수립·사업화 등 총괄…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에 역할 기대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현대차·기아는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 전략 수립에서 기획·개발·운영까지 모빌리티 기능을 총괄하는 'TaaS본부'를 신설한다고 16일 밝혔다.

신임 TaaS본부장(사장)에는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인 송창현 포티투닷 대표를 영입했다.

2019년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송창현 포티투닷(당시 코드42) 대표가 만나 기념촬영하는 모습
2019년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송창현 포티투닷(당시 코드42) 대표가 만나 기념촬영하는 모습

[현대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TaaS(Transportation as a Service·서비스로서의 교통)는 차량 또는 이동 수단을 서비스의 형태로 제공하는 LaaS(Logistics as a Service)와 MaaS(Mobility as a Service)의 상위 개념으로, 포괄적인 수송 서비스를 의미한다.

TaaS본부는 우선 기존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고객 관점에서 통합하고, 사용자 데이터에 근거한 새로운 서비스 모델을 도입해 글로벌 모빌리티 사업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 다양한 기업이 참여해 협업할 수 있는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에도 나설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기존 전략기술본부와 ICT본부, AIRS컴퍼니 등에 각각 나뉘어 있던 모빌리티 관련 부문이 신설 TaaS본부 산하로 통합될 것으로 보인다.

TaaS본부장으로 영입한 송창현 사장은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IT기업에서 소프트웨어 개발 경험을 쌓은 경영자로, 2008년 네이버에 합류해 네이버 CTO와 네이버랩스 최고경영자(CEO)를 역임했다.

네이버에서 음성인식, 기계번역(파파고), 컴퓨터비전, 딥 러닝, AI 어시스턴스,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자율주행, 로보틱스 등 차세대 기술 개발을 이끌었다.

현대차·기아, 모빌리티 총괄 'TaaS본부' 신설
현대차·기아, 모빌리티 총괄 'TaaS본부' 신설

(서울=연합뉴스) 현대차·기아가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 전략 수립에서 기획·개발·운영까지 모빌리티 기능을 총괄하는 'TaaS본부'를 신설하고, 본부장에 송창현 사장을 임명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현대차·기아 TaaS본부장 송창현 사장. 2021.4.16
[현대차·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네이버랩스 대표 재직 기간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개발자 콘퍼런스를 주관하고, 국내외 유수의 기술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투자를 추진했으며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XRCE)을 인수해 인공지능 등 미래 기술 분야 연구에 기여했다고 현대차[005380]는 전했다.

2019년에는 모빌리티 서비스 스타트업인 코드42(현재 포티투닷)을 창업해 최근까지 도심형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 개발과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주도해왔다.

코드42는 네이버와 카카오 출신의 핵심 기술 인력들이 대거 창립 멤버로 합류, 업계의 관심을 받기도 했다.

현대차는 2019년 코드42에 전략 투자하고 고도화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개발을 위해 협업해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투자에 앞서 송 사장과 만나 구체적인 협력 방안과 미래 모빌리티 혁신 트렌드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기아도 2019년 코드42에 150억원을 투자했으며 작년 7월 코드42와 e모빌리티 전문기업 '퍼플엠'을 세웠다.

2020년 기아 송호성 사장(왼쪽)과 코드42 송창현 대표가 악수하는 모습
2020년 기아 송호성 사장(왼쪽)과 코드42 송창현 대표가 악수하는 모습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현대차·기아는 이번 영입을 통해 송 사장의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전통적인 자동차 산업의 프레임에서 벗어나 보다 혁신적으로 모빌리티 사업을 추진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한다는 계획이다.

송 사장은 "현대차·기아는 고객 관점에서 획기적인 이동 경험을 제공하고 고객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회사"라며 "정부, 타 모빌리티 기업과 협력해 한국 모빌리티 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지속 성장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 사장은 포티투닷 대표를 겸직할 예정이다. 현대차·기아는 포티투닷과의 전략적 협력관계도 유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포티투닷에 대한 추가 투자나 인수 계획은 없다고 현대차 측은 전했다.

현대차·기아는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과의 제휴·협업을 더욱 늘려나갈 예정이며, 특히 TaaS본부 신설을 계기로 국내 모빌리티 기업과 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하는 기회를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