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의총서 통합 찬성 의결…주호영 조기 사퇴키로

송고시간2021-04-16 11:59

이르면 26일께 원내대표 경선…정책위의장 분리 선출도 의결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은 16일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당과 통합 절차를 계속 추진하기로 의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의총 후 브리핑에서 "(참석 의원들이)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찬성했다"며 "반대는 없었다"고 밝혔다.

주 대표 대행은 "선(先) 통합 후(後) 전당대회냐는 결정하지 않았다"면서도 "통합 일정이 빨리 되면 통합 후 전당대회를 개최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오는 23일까지 전국을 순회하며 당내 여론을 수렴하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물밑에서 통합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주 대표 대행은 "다음 주 금요일(23일)이면 국민의당 전체 당원 뜻이 확인된다고 한다"며 "지분, 재산 관계, 사무처 직원 고용승계 등의 문제가 있는데, 순조로울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주 대표 대행은 이날 의총에서 조기 퇴진하겠다고 밝혔다. 다음 달 29일까지 보장된 원내대표 임기를 끝까지 마치지 않고, 이날부터 차기 원내대표 선출 일정에 돌입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르면 이달 26일께 원내대표 경선이 치러질 전망이다.

주 대표 대행은 이미 전당대회에 출마할 의사를 굳힌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날 의총에서 출마 여부를 공개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일단 대표 대행으로서 야권 통합 문제를 일단락 짓고 원내대표 경선 준비를 주관한 후에 당권 도전을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국민의힘은 의총에서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제를 폐지하고, 두 당직을 분리 선출하기로 의결했다. 77명 중 59명이 이에 찬성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정책위의장은 신임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사실상 합의를 통해 정하고, 의총에서 추인하는 방식으로 선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의원총회 참석한 국민의힘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
의원총회 참석한 국민의힘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4.16 jeong@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