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정부 "어제 언급한 '8월 대량생산 백신', 러시아 백신 아니다"

송고시간2021-04-16 11:29

beta

오는 8월부터 국내 제약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 백신을 위탁생산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정부는 16일 해당 백신이 러시아산 백신은 아니라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어제 당국이 발표한 내용은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V 백신과 관계된 사항은 아니었다"고 답했다.

정부 발표 하루 뒤인 이날 오전 휴온스글로벌이 러시아 국부펀드와 스푸트니크 V 백신 생산을 위한 기술 도입 계약을 맺었다고 밝히면서 '8월 위탁생산 백신'이 러시아 백신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백신 생산·운송 (PG)
코로나19 백신 생산·운송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오는 8월부터 국내 제약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 백신을 위탁생산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정부는 16일 해당 백신이 러시아산 백신은 아니라고 밝혔다.

정부는 전날 브리핑에서 국내 한 제약사가 해외에서 승인받은 코로나19 백신을 대량으로 위탁생산하게 될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기업명과 백신 종류 등은 전혀 공개하지 않아 여전히 혼선이 일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어제 당국이 발표한 내용은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V 백신과 관계된 사항은 아니었다"고 답했다.

손 반장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과 관련한 경쟁이 심화하면서 수급일정이 계속 다소 불안정하게 전개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에 정부는 백신 제조과정에 있어 국내 위탁생산을 증가시키려고 하는, 혹은 도입을 유치하려고 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이런 정부의 노력을 알려드리고 국민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어제와 같은 안내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백영하 범정부 백신도입 태스크포스(TF) 백신도입총괄팀장은 전날 백브리핑에서 "국내 제약사가 해외에서 승인된 백신을 생산하는 것에 대해 구체적인 계약 체결을 진행 중"이라며 "이에 따라 8월부터는 승인된 백신이 국내에서 대량으로 생산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 발표 하루 뒤인 이날 오전 휴온스글로벌이 러시아 국부펀드와 스푸트니크 V 백신 생산을 위한 기술 도입 계약을 맺었다고 밝히면서 '8월 위탁생산 백신'이 러시아 백신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s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Pu2A_62Vp4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