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대표 좌완' 김광현·류현진, 18·19일 차례로 선발 출격

송고시간2021-04-16 11:20

beta

'코리안 사우스포(왼손 투수)'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하루 사이로 연속 출격한다.

김광현이 18일 오전 5시 5분(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리는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김광현의 등판을 기다린 한국 팬들은 일요일 오전에 그의 시즌 첫 승 도전을 지켜볼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광현, 필라델피아전서 첫 등판…류현진은 캔자스시티전서 2승 도전

세인트루이스 좌완 선발 김광현
세인트루이스 좌완 선발 김광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코리안 사우스포(왼손 투수)'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하루 사이로 연속 출격한다.

김광현이 18일 오전 5시 5분(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리는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올 시즌 김광현의 첫 등판이다.

김광현의 등판을 기다린 한국 팬들은 일요일 오전에 그의 시즌 첫 승 도전을 지켜볼 수 있다.

허리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채 개막을 맞았던 김광현은 짧은 재활을 마치고 시즌 처음으로 등판한다.

김광현은 필라델피아와 처음 상대한다.

필라델피아는 팀 OPS(출루율+장타율)는 0.665로 내셔널리그 15개 팀 중 12위에 머물러있다.

하지만 브라이스 하퍼, 디디 흐레호리위스 등 경계해야 할 강타자가 곳곳에 포진해 있다.

필라델피아 선발 투수는 올해 2경기에서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7.56으로 부진했던 맷 무어다.

김광현은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3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1.62로 맹활약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올해 김광현을 팀의 3선발로 꼽았다. 출발은 조금 늦었지만, 김광현도 긴 시즌을 완주하겠다는 의욕이 강하다.

류현진은 19일 오전 3시 10분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코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캔자스시티와의 방문 경기에 출격한다. 류현진은 올 시즌 네 번째 등판에서 2승째를 노린다.

시즌 첫 승ㆍMLB 통산 60승 달성한 토론토 류현진
시즌 첫 승ㆍMLB 통산 60승 달성한 토론토 류현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2013년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류현진은 정규시즌에서는 개인 통산 처음으로 캔자스시티를 상대한다. 코프먼 스타디움 마운드에 오르는 것도 처음이다.

류현진은 2019년 시범경기에서 한 차례 캔자스시티를 상대해 3이닝 1피안타 무실점 3탈삼진으로 잘 던졌다.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은 순조롭게 2021시즌을 출발했다.

앞선 3차례 등판해 1승 1패 평균자책점 1.89를 올렸고, 최근 등판이었던 14일 뉴욕 양키스전에서는 6⅔이닝 4피안타 1실점(비자책점) 7탈삼진으로 시즌 첫 승도 챙겼다.

여전히 위력적인 체인지업과 점점 날카로워지는 커터의 조합은 빅리그 전체가 주목하는 류현진의 강력한 무기다.

ESPN은 토론토의 파워랭킹을 9위에서 11위로 낮추면서도 "류현진은 가장 빛나는 선수다"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캔자스시티는 쉽지 않은 상대다.

캔자스시티는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선두를 달리고 있다. 팀 OPS는 0.712(15일 현재)로 아메리칸리그 5위다.

류현진과 선발 맞대결을 펼칠 대니 더피도 올 시즌 2승 평균자책점 0.75로 호투 중이다.

류현진의 쾌투 속에 김광현이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하면서 한국에 있는 메이저리그 팬들에게도 즐길 거리가 늘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