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태섭 만난 김종인 "내가 뭐하러 신당을…제3지대는 없다"

송고시간2021-04-16 11:27

"윤석열과 관계 맺으려 노력 안해…그런 짓 절대 안한다"

주호영 향해 "혼자서 말도 안 되는 先통합 소리 해"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무소속 금태섭 전 의원과 손잡고 제3지대 신당을 창당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내가 뭐 하려고 새로운 정당을 만들겠나"라고 부인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금 전 의원과 조찬 회동 후 광화문 개인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람이 정당을 만들려면 특정한 정치적 목적이 있어야 하는데 내가 무슨 목적이 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는 정치를 할 생각이 없는 사람"이라며 "(신당을 창당하는) 그런 생각은 추호도 없다. 지금부터 역할이 아무 것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다만 '금 전 의원이 창당하면 도와줄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금태섭이 당을 만들지 안 만들지는 내가 모르는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그는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금태섭 신당'에 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금 전 의원과의 회동에 대해 "지난 재보선에서 우리 오세훈 후보를 위해 유세도 해주고 해서 고맙다는 얘기를 하려고 만난 것"이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ihYCHlxP4E

윤 전 총장과의 접촉설에 대해서도 "내가 윤 전 총장과 관계를 맺으려고 노력하는 사람도 아니다"며 "나 스스로가 그런 짓을 절대로 안 한다"고 일축했다.

김 전 위원장은 "제3지대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힘을 향해 "선거에 이겨서 이 사람들이 상당히 붕 떠 있는 상황"이라며 "제발 좀 무엇이 선거 승리 요인이었는지 제대로 분석해서 대선까지 지지를 유지할지 노력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국민의힘 지도부가 국민의당과 합당을 추진하는 데 대해서도 "솔직히 서울시민들이 국민의힘, 국민의당 통합하라고 오세훈 시장이 당선시켜줬나"라며 "그런 식으로 선거 결과를 해석하면 별 희망이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일각의 '선(先) 통합 후(後) 전당대회' 논의에 대해서는 "주호영 원내대표가 자기 혼자서 그런 얘기를 하는 것"이라며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평가 절하했다.

조찬 회동하는 김종인 금태섭
조찬 회동하는 김종인 금태섭

(서울=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무소속 금태섭 전 의원이 16일 서울 중구 한 호텔에서 조찬회동하고 있다. 2021.4.16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