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주운전 논란' 래퍼 노엘, 1인 레이블 세우고 활동 재개

송고시간2021-04-16 09:13

beta

음주운전 등으로 물의를 빚었던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1인 레이블을 설립하고 다시 활동에 나선다.

노엘의 1인 레이블 글리치드 컴퍼니(Glitched Company)는 지난 15일 공식 SNS를 통해 레이블 설립을 알렸다.

레이블 측은 "앞으로 다방면으로 노엘의 음악과 활동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글리치드 컴퍼니와 함께 독자적인 행보를 펼치게 된 노엘의 다양한 활동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래퍼 노엘
래퍼 노엘

[글리치드 컴퍼니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음주운전 등으로 물의를 빚었던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1인 레이블을 설립하고 다시 활동에 나선다.

노엘의 1인 레이블 글리치드 컴퍼니(Glitched Company)는 지난 15일 공식 SNS를 통해 레이블 설립을 알렸다.

레이블 측은 "앞으로 다방면으로 노엘의 음악과 활동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글리치드 컴퍼니와 함께 독자적인 행보를 펼치게 된 노엘의 다양한 활동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인 노엘은 음주운전을 하고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해 6월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40시간의 준법운전 강의 수강 명령이 확정됐다.

같은 해 9월에는 당시 소속사 인디고뮤직과 전속계약을 종료했다.

kimhyo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pUp234OcN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