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영길 "부엉이·민평련 계보찬스"…우원식 "계파 분열주의"(종합)

송고시간2021-04-16 16:25

beta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송영길 의원과 우원식 의원이 16일 당내 계파 소속 여부를 놓고 가시돋친 신경전을 벌였다.

송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경쟁 후보들의 계파를 겨냥해 "저는 '계보 찬스'를 쓰지 않는 평등한 출발선에 선 민주당원"이라고 말했다.

그는 "있지도 않은 계파로 상대방을 덧씌우는 분열주의가 송 후보의 선거 기조인가"라며 "송 후보는 여러 차례 (당권에) 도전했지만 왜 한 단계 성장하지 못하는지를 스스로 돌아보라. 남 비판부터 시작하지 말고, 자신의 정치철학이 무엇인지부터 밝히는 것이 좋겠다"고 쏘아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4월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4월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송영길 의원과 우원식 의원이 16일 당내 계파 소속 여부를 놓고 가시돋친 신경전을 벌였다.

송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경쟁 후보들의 계파를 겨냥해 "저는 '계보 찬스'를 쓰지 않는 평등한 출발선에 선 민주당원"이라고 말했다.

그는 "홍영표 의원은 '부엉이 모임'의 지지를 받고, 우원식 의원은 민평련이라는 당내 모임의 지지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라고 경쟁자들을 직격했다.

친문 핵심 그룹의 친목 단체였던 부엉이 모임은 공식적으로는 2018년 해체됐다.

민평련은 고(故) 김근태 의원 계열인 재야 운동권 출신이 주축이다.

송 의원은 "김근태 선배님의 철학을 계승·발전하는 것은 당에 필요한 일"이라면서도 "김근태 철학 연구, 추모를 넘어 전국적 조직을 만들어 '당내 당'처럼 특정 후보를 몰아서 지지해주자는 것은 당 발전에 별로 도움이 안 된다"고 말했다.

또 "우리 모두 문재인 대통령을 한 몸으로 지지한 민주당원인데 따로 '우리만 친문이다'라고 부엉이 모임을 만드는 것은 설득력이 없고 괜히 편을 가르는 계보를 만드는 것"이라며 "원팀 민주당으로 융합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4월 15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4월 15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우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송 후보는 단결과 통합의 전당대회를 분열로 이끌지 말라"고 발끈했다.

우 의원은 "제 정치의 핵심은 을지로위원회다. 초선부터 최다선까지 모두 을지로위원회를 '우원식 정치'로 보고 인정했다"며 "문 대통령도 당 대표 시절 '을지로위는 당과 민심의 징검다리'라고 했다. 을지로위도 계파인가"라고 되받아쳤다.

그는 "있지도 않은 계파로 상대방을 덧씌우는 분열주의가 송 후보의 선거 기조인가"라며 "송 후보는 여러 차례 (당권에) 도전했지만 왜 한 단계 성장하지 못하는지를 스스로 돌아보라. 남 비판부터 시작하지 말고, 자신의 정치철학이 무엇인지부터 밝히는 것이 좋겠다"고 쏘아붙였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