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영국과의 항공 중단 6월1일까지 연장…"변이 유입 차단위해"

송고시간2021-04-16 00:50

beta

러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한 영국과의 항공 운항 중단 조치를 6월 1일까지 연장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항공청(로스아비아치야)은 15일(현지시간) 항공사들에 보낸 전문에서 "코로나19 유입·확산 방지 대책본부 결정에 따라 4월 15일부터 6월 1일까지 러-영 양국 간 정기, 비정기 여객기 운항이 잠정 중단된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당초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지난해 12월 22일부터 영국과의 항공편 운항을 중단하는 조처를 했고, 뒤이어 이 조치를 여러 차례 연장해 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한 영국과의 항공 운항 중단 조치를 6월 1일까지 연장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항공청(로스아비아치야)은 15일(현지시간) 항공사들에 보낸 전문에서 "코로나19 유입·확산 방지 대책본부 결정에 따라 4월 15일부터 6월 1일까지 러-영 양국 간 정기, 비정기 여객기 운항이 잠정 중단된다"고 밝혔다.

기존 항공 운항 중단 조치 시한은 이달 16일까지였다.

러시아는 당초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지난해 12월 22일부터 영국과의 항공편 운항을 중단하는 조처를 했고, 뒤이어 이 조치를 여러 차례 연장해 왔다.

러시아 공항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공항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