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배구 FA 계약 완료, 김해란 흥국생명 복귀…3명은 미계약

송고시간2021-04-15 18:56

beta

프로배구 여자부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이 모두 끝났다.

한국배구연맹(KOVO)이 15일 홈페이지에 올린 공시를 보면, FA 자격 선수로 공시된 12명 중 9명이 계약하고 3명은 뛸 팀을 찾지 못했다.

출산으로 잠시 코트를 떠난 2020년 FA 미계약 선수 리베로 김해란은 총보수 1억원에 흥국생명으로 복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흥국생명으로 복귀한 리베로 김해란
흥국생명으로 복귀한 리베로 김해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배구 여자부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이 모두 끝났다.

한국배구연맹(KOVO)이 15일 홈페이지에 올린 공시를 보면, FA 자격 선수로 공시된 12명 중 9명이 계약하고 3명은 뛸 팀을 찾지 못했다.

미계약 FA 선수는 김세영(전 흥국생명), 한지현(전 IBK기업은행), 하혜진(전 한국도로공사)이다.

FA 시장 최대어인 이소영만 연봉 4억5천만원, 옵션 2억원 등 연간 총보수 6억5천만원에 3년 계약하고 GS칼텍스에서 KGC인삼공사로 이적했을 뿐 나머지 8명은 현 소속팀과 재계약했다.

김미연은 연봉과 옵션을 합친 총보수 1억6천만원, 박상미는 총보수 9천만원에 흥국생명에 남았다.

최은지(총보수 8천만원)와 노란(총보수 1억원)도 계속 KGC인삼공사 유니폼을 입는다.

출산으로 잠시 코트를 떠난 2020년 FA 미계약 선수 리베로 김해란은 총보수 1억원에 흥국생명으로 복귀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