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길냥이 물어 죽인 차우차우 주인 과태료 40만원…"목줄 안 채워"

송고시간2021-05-24 13:24

beta

대구시 달서구는 공원에서 목줄 없이 돌아다니다 길고양이를 물어 죽인 대형견 주인에게 과태료 40만원을 부과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달서구는 견주 A씨가 지난달 13일 오전 달서구 월곡역사공원에서 자신이 키우는 차우차우 2마리에게 목줄을 채우지 않는 등 안전조치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달서구 관계자는 "차우차우가 맹견으로 분류되지는 않아서 입마개 의무 착용 대상은 아니다"라며 "그러나 동물보호법에 따라 견주는 반드시 개에게 목줄을 채워 줄을 잡고 다녀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차우차우
차우차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대구시 달서구는 공원에서 목줄 없이 돌아다니다 길고양이를 물어 죽인 대형견 주인에게 과태료 40만원을 부과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달서구는 견주 A씨가 지난달 13일 오전 달서구 월곡역사공원에서 자신이 키우는 차우차우 2마리에게 목줄을 채우지 않는 등 안전조치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목줄 없이 돌아다니던 개들은 이날 공원 안에 있던 길고양이 1마리를 공격해 죽게 했다.

구청은 공원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분석하던 중 차우차우에게 목줄을 매는 견주 모습이 담긴 한 시민의 사진을 확보해 최근 A씨 신원을 확인했다.

달서구 관계자는 "차우차우가 맹견으로 분류되지는 않아서 입마개 의무 착용 대상은 아니다"라며 "그러나 동물보호법에 따라 견주는 반드시 개에게 목줄을 채워 줄을 잡고 다녀야 한다"고 말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