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산 절반 기부' 카카오 김범수, 지분 5천억치 팔아 재단 설립(종합)

송고시간2021-04-15 17:59

beta

카카오를 창업한 김범수(55) 이사회 의장이 올 초 약속한 재산 사회 환원을 위해 보유 지분 일부를 매각해 재단 설립에 나선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김 의장은 개인 및 케이큐브홀딩스 명의로 보유한 카카오 주식 약 5천억원어치의 블록딜(시간외대량매매)을 진행 중이다.

이날 카카오 주식은 전 거래일보다 8천500원(7.59%) 오른 12만500원에 마감하면서 김 의장의 재산 평가액은 13조5천억원을 넘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반기 재단 설립 등 기부 활동에 사용"…주가 급등에 개인 재산 13조원 넘어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카카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를 창업한 김범수(55) 이사회 의장이 올 초 약속한 재산 사회 환원을 위해 보유 지분 일부를 매각해 재단 설립에 나선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김 의장은 개인 및 케이큐브홀딩스 명의로 보유한 카카오 주식 약 5천억원어치의 블록딜(시간외대량매매)을 진행 중이다.

그는 카카오 주식 6천250만3천155주를 보유한 개인 대주주다. 여기에 4천969만7천335주를 보유한 케이큐브홀딩스도 김 의장의 소유다.

이날 카카오 주식은 전 거래일보다 8천500원(7.59%) 오른 12만500원에 마감하면서 김 의장의 재산 평가액은 13조5천억원을 넘겼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번 블록딜을 통해 마련된 재원은 상반기 재단 설립을 포함해 지속적인 기부 활동에 사용되며, 개인 용도로도 일부 활용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올해 2월 여생 동안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선언했다.

지난달에는 자발적 기부 운동 '더기빙플레지'를 통해 이를 공식 서약하며 "기업이 접근하기 어려운 영역의 사회문제 해결에 나서려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카카오는 주식 액면가를 500원에서 100원으로 쪼개는 분할(1주→5주)을 마치고 사흘간 거래정지를 거쳐 이날 거래를 재개했다.

이날 주가 급등으로 카카오의 시가총액은 53조4천790억원에 달하며 코스피 상장 기업 중 5위로 뛰어올랐다.

김 의장의 보유 지분 매각 규모는 카카오 시가총액의 약 1%에 해당한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