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힘 내부서 전당대회 경선룰 수정론…"민심과 더 가깝게"

송고시간2021-04-15 17:08

beta

국민의힘 새 지도부 선출에 '당심'(黨心)보다 '민심'(民心)을 더 많이 반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고개를 들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등 외부인사를 받아들이고 외연을 확장하려면 당원 조직의 기득권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논리도 '민심 확대론'을 뒷받침한다.

당대표 출마를 검토 중인 한 중진 의원은 15일 통화에서 "하 의원의 주장에도 일리는 있다"며 "반영 비율 100%까지는 아니지만, 시민 경선 비율이 높아져야 한다"고 취지에 공감한다는 뜻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민 여론조사 비율 30%→ 50∼100% 상향 주장

조경태 의원과 인사하는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
조경태 의원과 인사하는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권한대행-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며 조경태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2021.4.14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새 지도부 선출에 '당심'(黨心)보다 '민심'(民心)을 더 많이 반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고개를 들고 있다.

당대표 경선의 여론조사 비율을 현재의 30%에서 50~100%로 높이자는 주장이다. 이렇게 되면 당원·선거인단 비율은 현재의 70%에서 0~50%로 줄어들게 된다.

여론조사 80~100%를 반영해 선출한 후보로 4·7 재·보궐선거 압승을 거둔 만큼 효과가 입증됐다는 것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등 외부인사를 받아들이고 외연을 확장하려면 당원 조직의 기득권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논리도 '민심 확대론'을 뒷받침한다.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의 지난 2019년 전당대회도 일종의 반면교사로 거론된다.

당시 오세훈 후보는 30%의 국민 여론조사에서 과반 득표했지만, 70% 비율의 당원 투표에서 선전한 황교안 후보가 당권을 거머쥐었다. 이듬해 총선에서 참패한 것도 민심과 동떨어진 경선룰과 무관치 않다는 것이다.

최근 하태경 의원이 SNS에서 "100% 국민 전당대회로 우리 당 혁신하자", "당심만으로는 정권교체가 불가능하다"는 글을 올려 이 같은 주장의 선봉에 섰다.

당대표 출마를 검토 중인 한 중진 의원은 15일 통화에서 "하 의원의 주장에도 일리는 있다"며 "반영 비율 100%까지는 아니지만, 시민 경선 비율이 높아져야 한다"고 취지에 공감한다는 뜻을 밝혔다.

초선의 이영 의원도 "당의 변화·혁신 노력이 도전만으로 끝나지 않으려면 (전당대회) 룰도 중요하다. 민심과 더 가까워질 수 있는 구도가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다. 당대표를 뽑는 선거에서 당원의 의견을 최소화하자는 것은 명분에 어긋난다는 주장이다.

여론조사 비율을 높이자는 주장은 사실상 조직력을 갖춘 영남권 중진에 대한 견제구가 아니냐는 의구심도 작지 않다.

당권주자로 꼽히는 5선 조경태 의원은 이날 마포 포럼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국민 여론조사 100%로 하자는 것은 당원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초선 당권주자인 김웅 의원 역시 당원 참여 비율을 낮추는 데 대해 "여론조사 비율을 높이는 것이 나에게 유리할 수는 있겠지만, 정치는 대의명분인데 원칙에도 어긋나고 도의에도 어긋난다"는 의견을 밝혔다.

당선자, '화합 호소하며'
당선자, '화합 호소하며'

(고양=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지난 2019년 2월 2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 새 당 대표로 선출된 황교안 전 총리가 수락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