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DNA 채취·봉인까지'…해경, 범죄증거 키트 개발 특허

송고시간2021-04-15 15:54

beta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이 범죄 증거를 채취하는 키트를 개발, 특허까지 취득해 과학수사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해해경 과학수사계 김준수(35) 경장은 채취된 일부 범죄 증거물이 오염돼 증거로서의 가치가 훼손되는 사례를 접하고, 이에 대한 대책의 하나로 오염 피해를 막을 수 있는 증거 채취 키트를 개발했다.

김준수 경장은 15일 "이 특허가 범죄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해양경찰 과학수사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현장에서 직접 도움이 되는 발명품을 개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해해경청 과학수사계 김준수 경장, 'All in One 키트'

서해해경청 과학수사계 김준수 경장
서해해경청 과학수사계 김준수 경장

[서해해경청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이 범죄 증거를 채취하는 키트를 개발, 특허까지 취득해 과학수사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해해경 과학수사계 김준수(35) 경장은 채취된 일부 범죄 증거물이 오염돼 증거로서의 가치가 훼손되는 사례를 접하고, 이에 대한 대책의 하나로 오염 피해를 막을 수 있는 증거 채취 키트를 개발했다.

이 키트는 핵심증거로 인정되고 있는 DNA를 채취, 봉인, 입증조치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는 장비(키트)다.

기존 증거 채취는 면봉에 멸균수를 적셔 사용한다.

그러나 이 키트는 주사기의 형태로 내부에 멸균수 카트리지를 삽입하고 면봉을 주사기 앞부분에 바로 꼽아 증거를 채취한 다음 보관통에 넣어 봉인하는 하나의 키트 형태를 띠고 있다.

면봉-멸균수 사용-증거 채취-봉인 등과 같은 개별적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오염을 막고 신속·효율적인 감식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이 같은 '원스톱' 증거채취 키트를 'All in One 멸균면봉'으로 명명하고 지난해 10월 특허를 출원해 지난달 특허등록을 받았다.

김준수 경장은 15일 "이 특허가 범죄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해양경찰 과학수사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현장에서 직접 도움이 되는 발명품을 개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서해해경의 이 개발품은 지난해 국민안전 발명챌린지에서 은상을 수상했으며 해양경찰청의 직무 발명으로 인정돼 직무발명 특허로 등록됐다.

chog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