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잘나가는 채널A '강철부대', 출연자 논란에 시끌

송고시간2021-04-15 15:02

beta

채널A·SKY 밀리터리 예능 '강철부대'가 초반부터 시청률 5%(닐슨코리아 유료가구)를 돌파하며 흥행에 성공했지만 출연자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MBC TV '실화탐사대' 측은 오는 17일 방송 예고 자료를 통해 특수부대 출신의 예비역들이 모여 최고의 부대를 가리는 예능에 출연 중이던 박모 전 중사가 수많은 여성의 특정 신체 부위 사진과 동영상을 갖고 있으며 여자친구에게도 요구했다고 밝혔다.

'가짜 사나이'가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이근 씨의 사생활 문제로 논란을 겪다 결국 폐지됐던 것처럼 '강철부대'도 출연자 논란에 시작부터 위기를 맞은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707특임단 출신 박수민씨 성범죄 의혹 제기…당사자는 프로 하차 후 부인

'강철부대' 출연했던 박수민 씨
'강철부대' 출연했던 박수민 씨

[채널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채널A·SKY 밀리터리 예능 '강철부대'가 초반부터 시청률 5%(닐슨코리아 유료가구)를 돌파하며 흥행에 성공했지만 출연자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최근 프로그램에서 개인 사정을 들어 갑작스럽게 하차한 707특임단 중사 출신 박수민 씨가 성범죄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부터다.

MBC TV '실화탐사대' 측은 오는 17일 방송 예고 자료를 통해 특수부대 출신의 예비역들이 모여 최고의 부대를 가리는 예능에 출연 중이던 박모 전 중사가 수많은 여성의 특정 신체 부위 사진과 동영상을 갖고 있으며 여자친구에게도 요구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박 전 중사의 고향 지인, 같은 부대 출신 전우 등으로부터 해당 제보를 받았다고 했다.

해당 자료가 배포된 후 '실화탐사대'에서 언급한 박 전 중사가 '강철부대'에서 최근 갑자기 하차한 박수민 씨라고 알려졌다.

이에 박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말을 못 해서 가만히 있는 게 아니고 대응할 가치가 없어서 가만히 있는 것"이라고 불편한 심경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강철부대'는 밀리터리 콘텐츠로 크게 히트했던 유튜브 예능 '가짜 사나이'의 명맥을 이을 만한 프로그램으로 꼽혔다.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 예비역들이 팀을 이뤄 각 부대의 명예를 걸고 싸운다는 콘셉트는 군 경험이 있는 남성들뿐만 아니라 여성 시청자들의 눈길을 끄는 데도 성공하며 방송 4회 만에 시청률 5%를 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가짜 사나이'가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이근 씨의 사생활 문제로 논란을 겪다 결국 폐지됐던 것처럼 '강철부대'도 출연자 논란에 시작부터 위기를 맞은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한편, '강철부대' 측은 15일 현재 이와 관련한 입장을 아직 내놓지 않았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