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정시설 잇단 사건에…박범계, 교정기관장들 소집(종합)

송고시간2021-04-15 17:38

beta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5일 전국 교정기관장들을 전격 소집하고 기강 확립을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2시부터 법무부 내 영상회의실에서 교정본부장과 지방교정청장 4명, 일선 교정기관장 53명과 영상 회의를 열었다.

박 장관은 최근 교정시설 내에서 사건·사고가 잇따르자 이날 긴급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정행정에 깊은 성찰과 강도 높은 혁신 자세 필요"

전국 교정기관장 소집한 박범계 법무장관
전국 교정기관장 소집한 박범계 법무장관

(서울=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5일 법무부 영상회의실에서 교정본부장과 지방교정청장, 일선 교정기관장들을 소집해 회의를 하고 있다. 2021.4.15 [법무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5일 전국 교정기관장들을 전격 소집하고 기강 확립을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2시부터 법무부 내 영상회의실에서 교정본부장과 지방교정청장 4명, 일선 교정기관장 53명과 영상 회의를 열었다. 이들 중 수도권 교정기관장 9명은 직접 법무부 청사로 불렀다.

박 장관은 최근 교정시설 내에서 사건·사고가 잇따르자 이날 긴급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한 언론에는 원주교도소에서 복역했던 한 재소자가 교도소 내에서 각성효과가 있는 진통제를 동료 재소자에게 판매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또 청주여자교도소에 복역 중인 '국정농단' 핵심 인물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는 진료 과정에서 추행을 당했다며 교도소 관계자들을 고소하기도 했다.

지난달 초엔 서울동부구치소에 수용돼 있던 임모(48)씨가 구치소 직원으로부터 정신과 약을 받아 복용한 뒤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가 숨지는 일이 발생해 유족들이 구치소 관계자들을 고소한 일도 있었다.

박 장관은 회의에서 "교정 행정이 어제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태어나기 위해 깊은 성찰의 시간과 강도 높은 혁신적 자세가 필요하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교정시설 내 사망 등 사고 예방을 위해 수용관리 방안을 원점에서 점검하고, 모든 수감자를 대상으로 불편 사항이나 개선사항을 익명으로 수렴하라"고 지시했다. 이를 토대로 인권국과 함께 개선방안을 마련하라고도 지시했다.

아울러 교정기관 내의 경직된 조직 문화가 업무를 방해하는 것은 아닌지도 점검하라고 했다.

이에 전국 교정기관장들은 "수용자 인권 보호와 처우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안정적인 수용 관리와 교정·교화라는 교정행정의 기본 임무 달성을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결의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