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옷가게 점원 폭행' 주한 벨기에대사 부인 조사(종합)

송고시간2021-04-15 16:11

beta

서울 용산경찰서는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벨기에 대사의 부인을 폭행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레스쿠이에 대사 부인 A씨는 이달 9일 오후 서울 용산구의 한 옷가게에서 직원과 실랑이를 벌이던 중 이를 말리는 다른 직원의 뺨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계산착오 실랑이 중 말리던 직원 뺨 때리고 사과 없어…면책특권 대상

용산경찰서
용산경찰서

[연합뉴스 TV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서울 용산경찰서는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벨기에 대사의 부인을 폭행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레스쿠이에 대사 부인 A씨는 이달 9일 오후 서울 용산구의 한 옷가게에서 직원과 실랑이를 벌이던 중 이를 말리는 다른 직원의 뺨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가게에서 판매하는 옷을 입어보고 구매하지 않고 나갔는데, 그가 입고 왔던 옷도 매장에서 취급하던 제품이라 이를 오해한 직원이 구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A씨를 따라나섰다.

A씨가 입고 있는 옷이 매장 제품이 아니라는 걸 확인한 직원은 '죄송하다'고 말하고 매장으로 돌아왔으나 기분이 상한 A씨는 다시 매장 카운터로 와 이 점원의 어깨를 잡고 실랑이를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는 실랑이를 말리던 중 A씨에게 뺨을 맞아 왼쪽 볼이 부어오르고 왼쪽 눈 실핏줄이 빨개질 정도로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뺨을 맞은 피해자는 아직 A씨로부터 사과를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외교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따라 우리나라에 파견된 외교사절과 그 가족은 면책특권 대상이기 때문에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가능성이 높다.

경찰 관계자는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