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원내대표 경선 D-1…윤호중·박완주, 협치이슈 '대립각'

송고시간2021-04-15 12:44

beta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 박완주 의원은 선거를 하루 앞둔 15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마지막 토론회에서 격돌했다.

'상임위 재배분'을 비롯한 여야 협치 이슈를 놓고 대립각을 세웠다.

두 후보는 개혁과 협치의 우선순위를 놓고 현저한 입장차를 드러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택할 대안 아냐" vs "개혁 수단"…상임위 배분 문제도 온도차

(왼쪽부터) 윤호중 -박완주
(왼쪽부터) 윤호중 -박완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 박완주 의원은 선거를 하루 앞둔 15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마지막 토론회에서 격돌했다.

최종 토론회인 만큼 첨예한 기 싸움을 벌였다. 특히 '상임위 재배분'을 비롯한 여야 협치 이슈를 놓고 대립각을 세웠다.

◇ 개혁이냐 협치냐…윤 "협치는 대안 아냐" vs 박 "개혁 수단"

두 후보는 개혁과 협치의 우선순위를 놓고 현저한 입장차를 드러냈다.

윤 의원은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면 개혁"이라며 "협치는 우리가 선택할 대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종의 협치 계약이 있지 않은 한 협치는 불가능하다"며 "적당히 상임위를 나눠 가진 뒤 발목잡기 하는 것은 협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반면 박 의원은 "협치는 개혁을 이뤄내기 위한 방법"이라며 협치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21대 국회처럼) 한 정당이 상임위원장을 모두 차지한 경우는 역대로 1~2번에 불과하다"며 "국민의 목소리는 완전히 100%가 될 수 없고, 국회는 그런 국민의 의견을 반영하는 기관"이라고 말했다.

◇ 상임위 배분 온도차…윤 "재협상 없다" vs 박 "법사위外 논의 가능"

국민의힘이 법제사법위원장을 포함한 상임위원장 배분 재협상을 요구한 것과 관련, 윤 의원은 "상임위원장 몇 자리를 야당에 양보한다고 우리가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아니다"라며 협상 요구 자체를 일축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머리 숙이고 반성한다고 해도 그것만으로 국민이 평가하지 않는다. 할 일은 하는 국회에서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법사위원장을 고집하는 야당과의 협상은 일고의 가치가 없다"면서도 "법사위원장을 제외한 상임위에 대해서는 협의 처리하는 게 긍정성이 있다"고 언급해 온도차를 보였다.

마지막 합동 토론회 나선 윤호중 박완주
마지막 합동 토론회 나선 윤호중 박완주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 의원(오른쪽)과 박완주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서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 zjin@yna.co.kr

◇ 우선처리법안 1순위 '부동산 몰수 환급법' 한목소리

두 후보는 상반기 우선처리법안으로 '부동산 부당이익 몰수법'을 나란히 꼽았다. 4·7 재보선 패인 중 하나로 'LH(한국주택토지공사) 사태'가 지목된 것을 염두에 둔 것이다.

윤 의원은 "정부에서 약 700명의 공직자에 대해 내사·수사하는 만큼 법적으로 뒷받침해서 부당이익을 전부 몰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도 "LH 땅투기 사건을 깔끔하게 처리하지 못하면 그야말로 무능력해지는 것"이라며 "관련 법률을 만드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했다.

한편, 윤 의원은 '보궐선거 공천 관련 당헌을 재개정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다소 우려스럽다. 지도부 결정이나 당무회의, 전당대회 논의만으로 할 수 없다. 전당원 투표로 당원 의사를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이 공천 논란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래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자 프로필
[그래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자 프로필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박완주 의원은 13일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첫 공개 토론회를 진행한다. 경선은 16일 치러진다.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