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이은 취재 기자 확진에 어수선한 부산시청

송고시간2021-04-15 11:53

beta

출입기자가 확진된 데 이어 박형준 부산시장의 미래혁신위원회 행사를 취재하던 기자 1명도 확진돼 부산시청 분위기가 무겁다.

추가 확진자 여부에 따라 부산시정에 차질도 우려된다.

부산시 등에 따르면 15일 부산 일간지 사진기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시청
부산시청

[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최근 출입기자가 확진된 데 이어 박형준 부산시장의 미래혁신위원회 행사를 취재하던 기자 1명도 확진돼 부산시청 분위기가 무겁다.

추가 확진자 여부에 따라 부산시정에 차질도 우려된다.

부산시 등에 따르면 15일 부산 일간지 사진기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기자는 전날 시청에서 열린 부산미래혁신위원회 행사를 취재했다. 앞서 이 기자는 부산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도 취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취재 기자의 확진으로 하태경 국회의원을 비롯해 부산미래혁신위원회 참가자, 행사 실무진, 타 언론사 취재진 등 20여명이 코로나 진단검사를 받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경우에 따라서는 박 시장의 인수위 역할을 하는 부산미래혁신위 행사에 대체인력이 투입되거나 박 시장 일정도 비대면으로 전환 또는 연기·취소될 가능성이 있다.

앞서 지난 8일 부산시청 기자실에서 열린 박형준 시장 취임 간담회에 참석한 출입기자 1명이 확진돼 박 시장을 비롯해 시청 간부가 대거 검진을 받았다.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으나 일부 밀접 접촉자는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