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쿄올림픽서 한국의 '메달밭'은…양궁·태권도 金 4개 기대

송고시간2021-04-15 11:18

beta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은 양궁과 태권도에 금메달을 크게 기대한다.

올림픽 개막 99일을 앞둔 15일 대한체육회의 예상 성적 자료를 보면, 금메달 7개를 수확해 종합 순위 10위에 오르겠다는 한국 선수단의 목표 달성을 위해선 양궁과 태권도가 금메달 2개씩을 따줘야 한다.

장준, 이대훈, 심재영 등이 출전하는 태권도도 종주국의 자존심을 살려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 등을 목표로 내걸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자골프·펜싱·사격서도 금 1개씩 희망…야구는 은메달

포즈 취하는 장준과 이대훈
포즈 취하는 장준과 이대훈

(진천=연합뉴스) 도쿄올림픽 개막을 100일여 앞둔 14일 태권도 국가대표 장준(왼쪽)과 이대훈이 충북 진천군 진천선수촌에서 진행된 공개 훈련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4.14 song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은 양궁과 태권도에 금메달을 크게 기대한다.

올림픽 개막 99일을 앞둔 15일 대한체육회의 예상 성적 자료를 보면, 금메달 7개를 수확해 종합 순위 10위에 오르겠다는 한국 선수단의 목표 달성을 위해선 양궁과 태권도가 금메달 2개씩을 따줘야 한다.

양궁의 경우 남녀 모두 세계에서 독보적인 남녀 개인전, 남녀 단체전, 혼성단체전 등에서 되도록 많은 금메달을 희망한다.

장준, 이대훈, 심재영 등이 출전하는 태권도도 종주국의 자존심을 살려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 등을 목표로 내걸었다.

'도쿄 땅에 태극기를!'
'도쿄 땅에 태극기를!'

(진천=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도쿄올림픽 개막을 100일여 앞둔 14일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펜싱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다. 2021.4.14 hama@yna.co.kr

체육회는 또 세계를 호령하는 여자 골프, 오상욱이 이끄는 펜싱, 올림픽 3회 연속 금메달에 빛나는 진종오의 사격 등에서도 금메달 1개씩이 나올 것으로 예측했다.

양학선과 신재환이 도전하는 남자 체조 도마는 은메달과 동메달을 1개씩 획득할 것으로 관측했다.

구기 종목 중에선 야구와 탁구가 각각 은메달, 동메달 1개씩을 수확할 것으로 전망했다.

2008 베이징올림픽 챔피언으로 13년 만에 올림픽 무대에 귀환한 야구에 출전하는 한국 대표팀은 일본과 금메달을 놓고 격돌할 것으로 평가받는다.

체육회는 도쿄올림픽 전체 33개 정식 종목 중 13개 종목에서 금메달 7개, 은메달 11개, 동메달 14개를 획득할 것으로 봤다.

다만, 각 종목 단체의 목표치에 근거해 보수적으로 집계한 예상이라 올림픽 시작과 함께 메달 사냥을 시작하는 양궁과 태권도의 성적에 따라 전망치는 상향 조정될 수도 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