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소연, 3년 우승 갈증 씻나…롯데챔피언십 1R 1타차 3위(종합)

송고시간2021-04-15 14:24

beta

유소연(31)이 3년 가까이 이어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우승 갈증을 씻어낼 기회를 만들었다.

유소연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의 카폴레이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1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몰아쳤다.

오전 10시 20분 현재 8언더파를 쳐 공동 선두에 나선 유카 사소(필리핀), 브리트니 올터마레이(미국)에 1타 뒤진 공동 3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세영, 5언더파로 공동 7위…박인비는 1언더파 공동 65위

유소연의 드라이버 스윙.
유소연의 드라이버 스윙.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유소연(31)이 3년 가까이 이어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우승 갈증을 씻어낼 기회를 만들었다.

유소연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의 카폴레이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1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몰아쳤다.

오전 10시 20분 현재 8언더파를 쳐 공동 선두에 나선 유카 사소(필리핀), 브리트니 올터마레이(미국)에 1타 뒤진 공동 3위다.

유소연은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골라내는 거의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14차례 버디 찬스에서 절반을 성공했고, 그린을 4차례 놓쳤지만 모두 파로 막았다.

유소연은 지난해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했지만, 2018년 6월 마이어 클래식 제패 이후 LPGA투어에서는 준우승 4번에 우승이 없다.

기아 클래식 공동 12위, ANA 인스퍼레이션 공동 50위 등 올해 치른 두 차례 대회에서 다소 기대에 못 미쳤던 유소연은 "두 대회에서 내게 부족했던 건 자신감뿐이었다"면서 "이번 대회는 결과가 어떻게 되든 자신 있게 내 경기를 펼치자고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오늘은 중요한 퍼트는 하나도 놓치지 않았다"는 유소연은 "보기 없는 경기를 치른 게 무엇보다 마음에 든다"고 덧붙였다.

2015년 이 대회에서 '빨간 바지의 마법'을 펼치며 우승했던 김세영(28)은 5언더파 67타를 쳐 정상 탈환의 디딤돌을 마련했다.

이미향(28)도 5타를 줄여 김세영과 함께 공동 7위에 올랐다.

김효주(26)와 전인지(27)는 4언더파 68타를 쳐 우승 경쟁에 뛰어들 채비를 갖췄다.

세계랭킹 1위 탈환을 노리는 박인비(33)는 공동 65위(1언더파 71타)라는 기대와 다른 성적표를 받았다.

박인비는 샷 정확도가 뚝 떨어져 6번이나 그린을 놓쳤고 버디 3개에 보기 2개를 곁들였다.

아직 LPGA투어에서 우승이 없는 알토마레는 1∼7번 홀까지 연속 버디를 잡았다. 그는 후반에는 버디 2개와 보기 1개의 평범한 스코어를 적어냈다.

LPGA투어 최다 연속 홀 버디 행진은 양희영(32)이 2015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때 기록한 9개 홀이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개인전과 단체전을 휩쓸고 2019년 뛰어든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에서 2승을 올린 사소는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쓸어 담아 신예 돌풍을 예고했다.

넬리 코르다(미국)가 7타를 줄여 유소연과 공동 3위에 올라 시즌 2승의 발판을 쌓았다. 언니 제시카 코르다(미국)도 5언더파 67타를 쳐 자매가 시즌 2승 경쟁을 벌일 태세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