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아프간철군 공식발표…"목적달성, 中 등 미래도전 초점"(종합2보)

송고시간2021-04-15 06:15

"5월 시작해 9월 11일 前 완료…美 최장기 전쟁 끝내야 할 때, 머물 이유 없어"

"아프간 정부 지원은 지속…철군 기간 탈레반이 공격하면 모든 수단동원 대응"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의 완전 철군 방침을 공식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아프간 주둔 미군 철군을 다음 달 1일 시작해 9월 11일 이전에 끝내겠다고 밝혔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2001년 알카에다의 9·11 테러로 촉발돼 20년을 끌어온 아프간 전쟁에 대한 종언을 고한 것이다. 아프간 전쟁은 미국의 최장기 전쟁으로 기록되고 있다.

이 기간 아프간에서 미군 사망자는 2천300명, 부상자는 2만 명에 달했으며, 2조 달러(약 2천230조 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알카에다 수장 오사마 빈 라덴을 제거했던 2011년 한 때 최대 10만 명까지 증파됐던 미군은 현재 2천500명으로 줄어든 상태다.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병력은 약 7천 명이 주둔해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나는 아프간 주둔 미군을 지휘하는 네 번째 미국 대통령으로, 이 책임을 다섯 번째 대통령에게 넘기지 않겠다"면서 "미국의 가장 긴 전쟁을 끝내야 할 때이며, 이제 미군이 집으로 돌아와야 할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빈 라덴이 제거됐고 알카에다가 아프간에서 분해됐다면서 "분명한 목표로 전쟁에 나서 그 목적을 달성했다"고 언급했다.

또 "우리는 철군의 이상적인 조건을 조성하고 다른 결과를 기대하면서 아프간에 있는 우리 군의 주둔 연장이나 확장을 계속 반복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AP는 "철군 발표는 바이든 임기 초반 가장 중요한 외교정책 결정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로이터통신은 "명백한 승리 없이 철군함으로써 미 군사전략에 대한 사실상의 실패를 인정한다는 비판에 스스로 직면했다"고 촌평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이 9월 11일까지 철군하기로 한 것은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탈레반 측과 합의한 5월 1일보다 4개월여 늦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출구로 성급하게 달려가지 않을 것이며, 책임감 있고 신중하고 안전하게 할 것"이라며 "우리보다 더 많은 병력을 아프간에 주둔 중인 우리의 동맹 및 파트너들과 완전히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린 20년 전 발생한 끔찍한 공격 때문에 아프간에 갔다"며 "그것이 2021년에 우리가 거기에 머물러야 하는 이유를 설명할 순 없다"고 미군이 아프간에 머무는 이유가 점점 불명확해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탈레반과 전쟁을 또다시 시작하기보다는 우리의 입지를 결정하고 오늘과 미래에 닥칠 도전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면서 중국과 러시아라는 더 큰 도전에 대처하고자 미국 외교정책을 조정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철군하면) 군사적으로 아프간에서 계속 관여하지 않겠지만, 우리의 외교적이고 인도적 임무는 계속될 것"이라며 "아프간 정부를 계속 지원하겠다"고 했다.

또 "우리는 아프간 국방 및 안보군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며 "우리는 파트너들과 함께 거의 30만 명의 인력을 훈련하고 장비를 갖추도록 하고 있고, 그들은 그들의 나라를 위해 용감하게 계속 싸우고, 아프간 국민을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아프간 정부와 탈레반 간 평화 협상을 지원하겠다"라고도 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미군이 철군하는 동안 탈레반이 공격을 감행하면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프간 미군 완전 철군을 발표한 뒤 버지니아주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아 희생 미군들을 추모했다.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프간 미군 완전 철군을 발표한 뒤 버지니아주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아 희생 미군들을 추모했다. [EPA=연합뉴스]

그는 철군 결정에 대해 "동맹과 파트너, 군사 지도자 및 정보 전문가, 외교관과 개발 전문가, 의회 및 부통령과 긴밀히 협의한 결과 내린 결론"이라고 밝혔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발표 전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얘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미군의 아프간 파병은 부시 전 대통령 집권 당시 시작됐다.

2001년 9·11 테러가 발생하자 부시 전 대통령은 그 다음 달 7일 미군과 영국군이 탈레반과 알카에다에 대한 공습을 시작했다고 발표하면서 전쟁 개시를 알렸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아프간 전쟁 종료를 발표한 백악관 트리티룸은 당시 부시 대통령이 전쟁 시작을 발표한 장소다.

바이든 대통령은 발표 직후 아프간 전사 미군 등이 안장된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주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아 희생 미군을 추모했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