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AZ·얀센백신 같은 부작용…전문가 "벡터가 원인일수도"

송고시간2021-04-14 17:48

beta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이어 얀센 백신까지 접종 이후 희귀하지만 심각한 혈전을 불러일으키면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들 백신이 기반한 벡터 자체가 부작용의 원인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AZ 백신과 얀센 백신은 모두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를 인체에 주입하기 위해 그 자체로는 인체에 무해한 아데노바이러스를 벡터(전달체)로 활용한다.

요한네스 올덴부르크 독일 본 대학병원 교수는 14일(현지시간) DPA통신에 "두 백신이 모두 같은 원리에 기초하고, 같은 문제를 초래하는 점을 감안했을 때 벡터 자체가 원인일 수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달체로 활용되는 아데노바이러스가 문제 발생시킬 가능성"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이어 얀센 백신까지 접종 이후 희귀하지만 심각한 혈전을 불러일으키면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들 백신이 기반한 벡터 자체가 부작용의 원인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AZ 백신과 얀센 백신은 모두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를 인체에 주입하기 위해 그 자체로는 인체에 무해한 아데노바이러스를 벡터(전달체)로 활용한다.

얀센 백신[AFP=연합뉴스]

얀센 백신[AFP=연합뉴스]

요한네스 올덴부르크 독일 본 대학병원 교수는 14일(현지시간) DPA통신에 "두 백신이 모두 같은 원리에 기초하고, 같은 문제를 초래하는 점을 감안했을 때 벡터 자체가 원인일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는 아직까지는 추정에 불과하다고 그는 덧붙였다.

미국 존슨앤드존슨(J&J)은 전날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제약부문 계열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의 사용중단을 권고한 직후 성명을 내 유럽에서 백신 출시를 연기한 바 있다.

미국에서는 지금까지 모두 6명이 얀센 백신을 맞은 뒤 뇌정맥동혈전증(CVST) 등 혈전 증상을 일으켰다. 모두 여성이었고, 연령대는 18∼48세였다.

혈전 증상이 나타난 시점은 백신을 맞은 뒤 6∼13일 무렵이었다.

앞서 독일은 AZ의 코로나19 백신을 60세 이상에게만 접종하기로 했다. 독일 내에서 AZ 백신 접종 후 뇌정맥동혈전증(CVST) 의심 사례는 31명으로 늘었고, 이 중 9명은 사망한 데 따른 결정이다.

AZ백신과 얀센백신 모두 아데노바이러스를 벡터로 활용하는 만큼, 이론적으로는 면역체계 내에 항체 형성을 위해 제공되는 이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코로나19의 막 단백질)이 부작용을 불러일으켰을 가능성이 있다고 올덴부르크 교수는 지적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로이터=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로이터=연합뉴스]

클레멘스 벤트너 독일 슈바빙의 뮌헨병원 주임의사도 두 백신에서 유사한 기제가 부작용의 기반일 것으로 추정했다.

벤트너는 DPA통신에 "우리는 얀센백신 접종 후 AZ백신과 같은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벡터로 활용되는 아데노바이러스가 문제를 발생시키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다"고 말했다.

yulsi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lLlRjRfwQ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